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자가용 포기해"…주말 '차량운행 금지' 주장 나온 이 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온실가스 감축 실패하고 정치로 뒤집으려" 비판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독일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자 주말 차량 운행을 전면 금지할 수 있다고 교통장관이 발언했다.

이데일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2일(현지 시간) 독일 시사매체 디차이트 등에 따르면 폴커 비싱 교통장관은 최근 원내 각 정당에 보낸 서한에서 “교통량 감축은 무기한 토·일요일 차량운행 금지 같은 시민에게 전하기 어려운 제한 조치를 통해서만 가능하다”고 밝혔다.

비싱 장관은 도이칠란트풍크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일주일에 이틀(토·일)은 영구적으로 자가용과 트럭을 포기해야 한다”고 했다.

이 발언은 연립정부가 부문별 온실가스 감축 목표치를 정하고 기후보호법을 개정하려는 과정에서 나왔다.

독일 행정법원은 지난해 11월 교통·건축물 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이 허용치를 넘었으니 감축할 것을 정부에 조처했다. 독일의 지난해 교통 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은 2022년에 비해 180만t 감소했지만 기후보호법상 허용치보다는 1300만t 많았다.

교통장관 발언을 두고 그린피스의 이동권 전문가 클라라 톰프슨은 “교통장관은 교통 부문에서 기후보호 조치를 하지 않고 2년을 낭비했다”며 “자신의 실패를 정치적 압력으로 뒤집으려 한다”고 비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