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충남도, 생활인구 데이터 분석으로 지역 소멸 위기 과학적 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충남 시군별 등록 인구 대비 생활인구 추이(자료 충남도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에서 태안군, 보령시, 공주시는 관광 목적의 단기 방문(3일 이내) 생활 인구 비율이 높았다. 특히 태안의 경우 주민등록 인구 대비 생활인구가 10개 가까이 높았다. 반면 대도시형인 천안·아산의 월별 생활 인구는 일자리 집중화로 거의 변동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는 인구감소 선제 대응 등을 목적으로 '생활인구 추이 분석' 과제를 추진해 이러한 분석 결과를 얻었다고 12일 밝혔다. 도는 생활인구 데이터 분석를 토대로 행정수요와 인구감소 위기에 대응하는 정책 기초자료로 활용한다.

생활인구는 △주민등록인구 △체류 인구(통근·통학·관광 등의 목적으로 주민등록지 이외의 지역을 방문해 하루 3시간 이상 머무는 횟수가 월 1회 이상인 사람) △등록외국인 등을 포함한다.

이번 과제는 주민등록 외 거주·직장·관광 등 행정수요를 유발하는 실질적인 인구분석을 통해 과학적 통계에 기반한 도내 인구정책 수립을 효과적으로 지원해 지역 소멸을 방지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는 통계청에서 공표한 생활인구와 유사성 있고, 시의성 있는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지난해 6~9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법무부 등록외국인, 통신사(SKT) 체류 인구를 활용해 비교분석을 실시했다.

인구분석은 생활인구 외에 지역별 인구특성에 적합한 맞춤형 정책 지원을 위해 △존재 인구(거주·직장·방문인구 특성분석) △실거주 인구(주민등록인구 비교분석) △직장·주거지 분리 인구 △주요상권·관광지내 방문인구 △창업현황 등 다양한 주제로 실시했다.

15개 시군을 단기방문형, 산업형, 대도시형, 소도시형 등 4가지 유형으로 구분해 생활인구를 추정했다. 정확한 산정을 위해 통계청에서 시범 산정한 보령시 6월 생활인구와 비교한 결과 99.8% 일치했다. 통계청은 6월 52만7809명, 충남도는 52만6751명으로 집계했다.

단기방문형인 태안군, 보령시, 공주시는 관광 목적의 단기방문(3일 이내) 인구 비율이 각각 91.18%(49만9777명), 90.15%(47만8573명), 86.41%(43만3009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태안군의 경우 등록인구 대비 생활인구는 9.7배(등록인구 6만2775명, 생활인구 61만877명)로 집계돼 보령시 6.3배(등록인구 9만9847명, 생활인구 63만715명), 공주시 5.8배(등록인구 10만4727명, 생활인구 60만5815명)에 비해 주민 등록 인구에 비해 생활인구 의존성이 더 높은 특징을 보였다.

산업형인 당진시, 서산시는 타시군 대비 40~60대 생활인구가 각각 36만7469명(56.49%), 30만2262명(54.03%)으로 비중이 높았다. 8~20일 체류인구 비중도 2만6976명(5.69%)과 2만2753명(6.00%)으로 높았다.

당진시와 서산시의 남성 생활인구는 38만5782명과 32만5111명으로, 여성(당진 26만4693명, 서산 23만4361명)과 비교했을 때 월등히 많은 특징을 보였다.

금산군은 주민등록인구는 5만195명으로 적은 반면 30~50대 체류 인구 비중은 59.38%(13만6861명)로 타 시군 대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도시형인 천안·아산의 월별 생활인구는 6월 158만6857명, 100만2559명, 7월 155만 870명, 97만 2814명, 8월 164만4311명, 104만2632명, 9월 164만6910명, 105만7359명으로 집계돼 큰 변동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단기방문형이나 산업형, 대도시형으로 정의하기 어려워 소도시형으로 분류된 예산·홍성군의 생활인구는 48만2511명, 42만2103명으로 집계됐다.

예산과 홍성 모두 타 시군 대비 30~40대 생활인구는 17만9284명(37.16%), 15만2522명(36.14%)으로 비중이 적은 반면, 60대 이상 생활인구는 11만2434명(23.30%), 9만4525명(22.39%)으로 높은 비중을 보였다. 예산·홍성에 고령층이 비교적 높게 분포했다.

전승현 도 데이터담당관은 “충남은 15개 시군 중 9개 시군이 인구감소지역”이라며 “앞으로 생활인구를 인구 유입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충남넷 충남데이터포털 '올담'을 통해 데이터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매월 데이터를 현행화해 과학적 통계에 기반한 행정을 추진할 계획으로, 이를 통해 지역 활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안수민 기자 smah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