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이준석 "한동훈, 참패 尹 탓이라 여길 것… 尹 콤플렉스 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1일, SBS 라디오 인터뷰
"국민의힘에 분화 일어날 것"
"尹, 보수철학의 빈곤 반복돼"
"조국·이재명은 속도차 있어"
한국일보

22대 국회의원 선거 경기 화성을에 출마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1일 오전 경기 화성시 여울공원에서 당선이 유력시되자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대 총선 경기 화성을에서 당선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선거 결과를 자기 탓으로 받아들이지 못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당선자는 11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나와 "한 위원장은 이번 선거 참패의 원인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있다고 여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한 위원장이 받아든 이번 총선 결과를 두고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와 사례가 똑같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은) '나 때문이 아니다', '용산 때문이다'라고 생각할 것"이라며 "그것 때문에 (국민의힘에) 분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 대통령에게 보수 기반이 없다는 콤플렉스가 있다고도 주장했다. 이 당선자는 윤 대통령에 대해 "(보수 진영인) 두 명의 대통령을 감옥으로 보낸 사람으로서 '나는 보수다'라고 계속 입 밖으로 외치고 행동으로 보여줘야 하는 상황"이라며 "그런데 보수 철학을 제대로 밝히지 못하고 맹종하는 지지층을 향해 쉬운 언어로만 설명하다보니 철학의 빈곤이 반복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의 정책 행보가 일관적이지 않다고도 지적했다. 이 당선자는 "갑작스러운 의대 증원, 가격 통제를 통한 물가 관리 대책은 어딜 봐서 보수 철학에 가까운 것이냐"며 "교육, 안보, 경제 영역에서 비교우위가 사라진 상황에 보수라는 간판을 걸고 선거에서 이기기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을 주축으로 한 야권이 분열할 가능성도 점쳤다. 이 당선자는 "조국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당선자는 대법원 단계의 사법 리스크만을 남기고 있다"며 "정치 일정을 굉장히 빠르게 진행해 대법원이 주저하게 만들든지, 진보 진영에서 빠르게 대권을 잡아 본인을 사면시키게 하든지 둘 중 하나를 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이재명 민주당 인천 계양을 당선자는 많은 의석을 가진 정당 대표로서 현 정부를 서서히 조여들어가려 할 것"이라며 "둘의 속도 차이가 세력 분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신의 당선 배경에 대해서는 "할 수 있는 분석, 캠페인, 전략은 다 썼다"고 말했다. 이 당선자는 "화성을은 생겨난 지 8년밖에 안 돼 향우회나 관변단체 등을 기반으로 한 기득권 세력이 없는 곳"이라며 "단기간에 여론을 만들 수 있는 '바람선거'가 가능해 (당선에 필요한) 여러 요건을 갖출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이 당선자는 이날 경기 화성을 지역구에 출마해 공영운 민주당 후보를 꺾고 당선됐다. 그는 동탄여울공원에서 당선 소감을 발표하면서 "이번 선거 결과를 보니 여당은 정말 준엄한 민심의 심판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윤 대통령을 향해서는 "바로 직전 전국 단위 선거에서 대승을 이끌었던 당의 대표였던 사람이 왜 당을 옮겨 출마할 수밖에 없었는지 한번 곱씹어 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은서 기자 silve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