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이병헌, 배우상 받고 피렌체 명예시민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병헌. 사진|피렌체한국영화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병헌이 피렌체한국영화제 스페셜 게스트로 참석해 올해의 배우상과 피렌체 명예시민증을 받았다.

지난 30일 막을 내린 제22회 피렌체한국영화제는 우수한 한국 영화를 이탈리아에 소개하며 한국과 이탈리아의 문화 교류의 장을 만들어 왔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이병헌을 스페셜 게스트로 초청, 이병헌에 대한 헌정을 담아 영화 7편을 상영하는 기획전을 열었다. 개막작으로 선정된 ‘콘크리트 유토피아’를 포함해 ‘번지점프를 하다’(2001), ‘달콤한 인생’(2005), ‘그 해 여름’(2006), ‘광해, 왕이 된 남자’(2012), ‘내부자들’(2015), ‘그것만이 내 세상’(2018) 등이 상영됐다.

이병헌은 영화제에 직접 방문해 ‘광해, 왕이 된 남자’ ‘달콤한 인생’으로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했다. 현지 관객들이 극장을 가득 채운 가운데, 이병헌은 마스터 클래스를 통해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현지 관객들은 이병헌의 대표 영화뿐 아니라 ‘우리들의 블루스’와 ‘미스터 션샤인’ 등 드라마에도 애정을 보내며 뜨거운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탈리아에서 가장 좋아하는 도시를 피렌체라고 밝힌 이병헌은 마스터 클래스가 끝난 뒤 이탈리아 피렌체 명예시민증을 받았다.

이병헌은 “예전부터 인연이 있었던 피렌체 한국 영화제에 참석해 또 특별전을 통해 인사드릴 수 있어 기쁘다. 명예시민증도 받게 되어 영광이고, 다음 기회에도 찾아뵐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나 뜻깊은 시간을 여기 피렌체에서 보내고 있다. 오늘은 ‘광해, 왕이 된 남자’와 ‘달콤한 인생’이 상영되는데, 너무나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수상 소감을 남겼다.

이병헌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시즌2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