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LK-99 개선판 'PCPOSOS' 美학회서 공개…"제조법, 아카이브에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퀀텀에너지연·김현탁 교수, 미국물리학회 학술대회서 발표

LK-99에 황 추가한 PCPOSOS 공개…공중 부양 영상 등 제시

샘플 실물 나오지 않아 아쉽다는 의견 있어…학계 "단순 발표"

뉴시스

[서울=뉴시스] 5일 엑스(X, 전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따르면 LK-99 연구자인 김현탁 미 윌리엄앤메리대 교수는 4일(현지시간) 오전 8시12분(한국시간 4일 오후 11시12분)께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열리는 미국물리학회(APS) 학술대회에서 'PCPOSOS'의 초전도성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빅토리아 메이만 엑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윤정민 기자 = 세계 최초로 상온·상압 초전도체 'LK-99'를 개발했다고 주장한 국내 연구진이 새로운 상온·상압 초전도체 연구·개발 결과를 미국 학회에서 공개했다.

5일 엑스(X, 전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따르면 LK-99 연구자인 김현탁 미 윌리엄앤메리대 교수는 4일(현지시간) 오전 8시12분(한국시간 4일 오후 11시12분)께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열리는 미국물리학회(APS) 학술대회에서 'PCPOSOS'의 초전도성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PCPOSOS는 LK-99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물질 PCPOO에 황(S)을 추가한 물질이다. LK-99 연구진 사이에도 LK-99가 초전도성이 없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새로 개발해 만든 것이다.

APS 학술대회 웹사이트에 게재된 발표 설명에 따르면 연구진은 PCPOSOS가 마이스너 효과(특정 온도에서 전기 저항이 사라지거나 물질 내부 자기장이 겉으로 밀려나는 반자성질), 제로(0) 저항, 자석 위에 놓을 때 부분 부상 등 초전도체 특성이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5일 엑스(X, 전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따르면 LK-99 연구자인 김현탁 미 윌리엄앤메리대 교수는 4일(현지시간) 오전 8시12분(한국시간 4일 오후 11시12분)께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열리는 미국물리학회(APS) 학술대회에서 'PCPOSOS'의 초전도성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중국 동영상 사이트 '빌리빌리'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발표 시간이 10분으로 짧은 만큼 김 교수는 PCPOSOS 시편(샘플)의 초전도성 효과를 담은 영상을 중심으로 연구 핵심 부분만 발표했다.

김 교수는 이석배 대표 등 퀀텀에너지연구소와 함께 "SCTL(슈퍼컨덕터 테크놀로지 랩)의 정대철씨, 부산대 김민기 박사, 중국과학원의 왕홍양 박사, 화남이공대 야오 야오 박사" 등이 동료 연구자라고 소개했다.

PCPOSOS 화학식 등을 언급한 김 교수는 부분 부상(물질이 자석 위에서 완전히 뜨지 않고 일부만 뜨는 현상)을 보이는 것에 대해 "2종 초전도체의 증거이며 다른 연구팀에서 제로 저항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샘플이 자석 위에서 완전히 뜨는 공중 부양을 보였다며 SCTL이 1600배 확대해 촬영한 PCPOSOS 샘플 사진을 공개했다.

김 교수는 PCPOSOS에 대해 "산화구리(CuO)와 황화구리(CuS) 두 개의 금속으로 분해된다. 일황화구리(CuS)는 CuO보다 공유 결합이 더 강하므로 CuS는 구조적 변형을 보다 쉽게 겪게 된다. 이에 우리는 PCPOSOS 내부 초전도상이 CuS에 나온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오늘 (PCPOSOS 제작 방법을) 아카이브(논문 사전공개 사이트)에 공개할 것"이라며 "여기에 제조법을 자세히 설명했다"고 발표를 마무리했다.

이날 발표 현장에는 수많은 참석자가 몰려 발표장 내부도 들어가지 못했던 사람도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페트르 체르마크 체코 카렐대 박사 등 과학자들도 엑스에 발표 현재 상황을 공유하는 등 큰 관심을 보였지만 전반적으로 LK-99에 비해 크게 진전된 내용은 없다는 평도 있었다.

체르마크 박사는 엑스에 "나에게는 (PCPOSOS가) 새로운 것은 아니었다. 모든 것은 여전히 추측성만 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날 발표에서는 샘플 실물이 공개되지 않고 영상만 공개된 데 아쉽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특히 사진, 영상 중 일부는 출처가 불분명한 곳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5일 엑스(X, 전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따르면 LK-99 연구자인 김현탁 미 윌리엄앤메리대 교수는 4일(현지시간) 오전 8시12분(한국시간 4일 오후 11시12분)께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열리는 미국물리학회(APS) 학술대회에서 'PCPOSOS'의 초전도성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은 SCTL이 찍은 PCPOSOS 공중 부양 영상 중 일부 (사진=유튜브 '대마왕-SCTLcorp'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협업 연구기관으로 소개한 STCL이 어떤 곳인지 소개하지 않았다. 다만 STCL이 공식적으로 운영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유튜브 채널에는 PCPOSOS 발표 직후 샘플 관련 영상이 게재됐다.

아울러 이석배 대표가 학회 현장에 개인 사정으로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점도 의문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학계 일각에서는 발표 전부터 이번 PCPOSOS 발표에 대해 크게 주목할 요소는 아니라는 의견이 이어져 왔다. 말 그대로 '발표'지 미국물리학회가 해당 발표로 상온·상압 초전도성을 인정하는 게 아니라는 뜻이다.

최경달 한국초전도저온학회장(한국공학대 교수)은 "발표와 논문 투고·채택과는 다르다. 미국물리학회에 발표했다 해서 학회가 상온·상압 초전도체를 인정한다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lpac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