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서울시, 신길2구역 등 건축심의 통과..4170세대 공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하철 인접한 역세권 사업지 6개 건축심의 통과

이데일리

신길2구역 투시도.(사진=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서울시는 ‘신길제2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을 비롯하여 총 6건의 건축심의를 통과시켰다고 5일 밝혔다.

대상 사업지는 △신길제2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신촌지역 마포4-10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무교다동구역 제31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명동구역 제1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신길음1 재정비촉진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강북3 재정비촉진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등 6곳이다. 모두 4170세대(공공주택 1045세대, 분양주택 3125세대)의 공동주택이 공급되고, 업무시설, 오피스텔 등이 건립된다.

신길2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영등포구 신길동)은 지하철 1호선 영등포역, 신길역 인근에 위치하고 13개동 지하 4층 지상 49층 규모로 공동주택 2550세대(공공 652세대, 분양 1898세대)와 부대복리시설이 들어선다.

신촌지역 마포4-10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마포구 노고산동)은 지하철 경의중앙선 서강대역 인근에 위치하고 4개동 지하 7층 지상 29층 규모로 공동주택 295세대(공공 49세대, 분양 246세대)와 오피스텔 18실이 들어선다.

무교다동구역 제31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중구 을지로1가)은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 인근에 위치하고 지하 7층 지상 27층 규모로 업무시설과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선다.

명동구역 제1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중구 을지로2가)은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과 을지로3가역 사이에 위치하고 지하 8층 지상 24층 규모로 업무시설과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선다.

신길음1 재정비촉진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성북구 길음동)은 지하철 4호선 미아사거리역 인근에 위치하고 2개동 지하 8층 지상 46층 규모로 공동주택 405세대(공공 111세대, 분양 294세대)와 판매시설이 들어선다.

강북3 재정비촉진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강북구 미아동)은 지하철 4호선 미아사거리역 인근에 위치하고 7개동 지하 5층 지상 37층 규모로 공동주택 920세대(공공 233세대, 분양 687세대)와 부대복리시설이 들어선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앞으로 시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해 시민들이 요구하는 양질의 공동주택을 공급함과 동시에 건축물의 미관과 안전을 고려한 건축디자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