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의료 공백 속에...울산 지역 첫 '달빛어린이병원' 운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의대 정원 확대를 두고 정부와 의사 사이 갈등이 계속되면서 환자 불편이 이어지고 있죠.

이런 상황에 어린아이가 갑자기 아프면 더욱 애가 타는데요.

그동안 전국 광역시 가운데 유일하게 야간 어린이병원이 없던 울산에 '달빛어린이병원'이 본격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오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소아청소년과 입원실.

의사가 입원한 어린아이 등에 청진기를 대고 상태를 살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