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미·러 우주인 4명 태운 스페이스X , 국제우주정거장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스페이스X의 우주선 ‘크루 드래건’이 3일 오후 10시 53분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 케네디우주센터에서 팰컨9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UPI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임무를 수행할 우주인들이 탑승한 미국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우주선이 발사됐다고 로이터 통신이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날 통신에 따르면 스페이스X의 우주선 ‘크루 드래건’은 오후 10시 53분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 케네디우주센터에서 팰컨9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우주선에는 매슈 도미닉, 마이클 배러트, 지넷 엡스 등 미국 우주인 3명과 러시아 우주인 알렉산더 그레벤킨이 탑승했다. 이들은 지난 6개월 간 ISS에서 임무를 수행한 우주인 4명과 교대할 예정이다.

앞서 재스민 모그벨리(미국), 안드레아스 모겐센(덴마크), 후루카와 사토시(일본), 콘스탄틴 보리소프(러시아)는 작년 8월 크루 드래건을 타고 ISS에 도착, 임무를 수행해왔다. 이들에 이어 8번째로 NASA의 ISS 임무를 수행할 우주인 4명을 태운 크루 드래건은 오는 5일 오전 3시 ISS에 도킹할 예정이다.

NASA에 따르면 이들은 6개월간 ISS에 머물며 우주 비행 중에 발생하는 인간 체액의 변화, 자외선(UV) 방사선과 미세 중력이 식물 성장에 미치는 영향 등 200건 이상의 과학실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4월 보잉사 유인 우주캡슐 ‘스타라이너’와 5~6월께 시에라 스페이스의 우주선 ‘드림 체이서’의 ISS 도킹 과정을 감독하는 임무도 맡는다.

NASA는 “ISS에서 수행된 연구는 인류에 혜택을 제공하고 NASA의 유인 달 탐사 프로젝트 ‘아르테미스’를 통한 우주 장기 여행의 길을 열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변지희 기자(zhe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