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감기인 줄 알았는데…‘미라’처럼 손발 썩은 여교사, 결국 절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 50대 여성, 패혈증으로 다리 절단

지난해 4월 감기 기운 느껴…응급실行

팔꿈치 아래·무릎 아래 절단, 8월 퇴원

이데일리

미국의 50대 여성 셰리 무디가 패혈증을 앓고 팔과 다리를 결국 절단했다.(사진=N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미국의 한 50대 여성이 패혈증으로 썩은 팔과 다리를 절단한 안타까운 사연이 공개됐다.

3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NP)에 따르면 미국에서 교사로 근무하던 셰리 무디(51)는 폐렴으로 인한 패혈증을 앓았다.

지난해 4월 감기 기운을 느낀 무디는 당시에는 별다른 신경을 쓰지 않았다가 결국 며칠 뒤 고열과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응급실에 갔다.

의료진은 패혈성 인두염을 일으키는 박테리아인 연쇄상 구균에 의해 무디의 폐 양쪽에 생긴 이중 폐렴이 패혈증을 일으킨 것으로 진단했다. 혈압을 심각하게 떨어뜨리는 패혈성 쇼크가 발생했던 것.

또한 무디가 복용하고 있던 관절염 약이 신체 면역력을 낮춰 놓은 것도 상황을 더욱 악화시켰다.

무디의 상태는 급속도로 나빠져 신장과 폐의 기능이 떨어졌다. 무디가 혼수상태에 빠지자, 의료진은 팔과 다리의 혈액 순환을 포기하는 대신 중요한 장기로 혈류를 되돌리는 약물 치료를 시행했다.

무디의 남편 데이비드는 “아내의 손과 다리가 죽어가는 것을 지켜봤다”며 “마치 미라처럼 검게 변했다”고 말했다.

무디는 지난해 6월 팔꿈치 아래와 무릎 아래를 절단하고 8월에 퇴원했다. 데이비드는 무디를 돌보기 위해 직장까지 그만뒀다.

두 사람은 “우리 둘은 우리가 받은 축복에 대해 이야기 한다”면서 “다시 내 힘으로 걸을 수 있을 때까지 행복하게 살려고 한다”고 밝혔다.

한편 패혈성 쇼크는 매년 약 75만 명의 미국인에게 발병하며 패혈증 환자의 약 30%가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패혈증은 보통 피부 상처, 폐렴 등으로 인해 발생한다. 패혈증 초기에는 오한을 동반한 고열, 저체온과 동반되는 관절통, 두통, 권태감 등이 있다. 초기에 대응하지 못하면 수일 내에 조직 및 장기가 손상되고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