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손석희 전 아나운서, 일 리츠메이칸 대학서 강의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손석희 전 아나운서가 오는 4월부터 일본 리츠메이칸 대학 산업사회학부 미디어 전공 객원교수로 강의한다. MBC 아나운서국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본에서 교수로 임용되기에 앞서 '손석희를 읽는 밤' 낭독회를 연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6시 상암 MBC 골든마우스 홀에서 열리는 이번 낭독회에서 아나운서국은 "MBC 아나운서 선배이자 대한민국에서 가장 신뢰받는 언론인 손석희의 글을 조명한다"고 알렸다.

뉴스핌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손석희 아나운서 낭독회 포스터. [사진 = MBC 제공] 2024.03.04 oks3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C 아나운서국은 매년 정례적으로 연말에 낭독회를 열고 있지만, 이번 낭독회는 그에 추가하여 특별히 봄에 한 번 더 관객들을 만난다. 손석희 전 아나운서가 4월부터 일본 리츠메이칸 대학 산업사회학부 미디어 전공 객원교수로 재직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MBC 아나운서들은 1993년에 출간된 손석희 전 아나운서의 첫 에세이 '풀종다리의 노래'를 비롯해 한국사회 큰 변화의 중심에서 그의 생각을 담은 저널리즘 에세이 '장면들'과 뉴스의 지평을 인문으로 넓힌 '앵커브리핑' 등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은 그의 글을 낭독한다.

선배 아나운서 손석희에 대한 후배들의 헌정의 의미를 담은 이번 '손석희를 읽는 밤' 낭독회에는 전현직 MBC 아나운서들이 참여하여 글과 어울리는 저마다의 개성 있는 음색으로 작품을 낭독할 예정이며, 무대에서 손석희 전 아나운서를 직접 인터뷰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이번 MBC 아나운서 낭독회는 150명의 청중과 함께한다. imbc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아 선정된 150명을 MBC로 초대한다. '손석희를 읽는 밤' 낭독회는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MBC 아나운서국 유튜브 채널 '뉴스안하니'를 통해 생중계 된다.

한편 미디어워치 변희재 대표는 일본 리츠메이칸 대학에 서한을 보내서 "손석희씨는 석사학위를 위한 청구논문을 연구윤리에 위배하여 표절로 작성했다"고 주장하면서 임용을 재검토 해달라고 요청하여 눈길을 끌었다.

oks3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