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자영업자 대출 연체 규모 1년 새 50% ↑…20·30대 연체 증가 속도 빨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일러스트=손민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위기와 경기 부진을 겪은 자영업자들이 갚지 못하는 대출 규모가 1년 새 50% 이상 늘어났다.

4일 신용평가기관 나이스(NICE)평가정보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개인사업자 가계·기업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작년 12월 말 현재 335만8499명의 개인사업자는 1109조6658억원의 금융기관 대출을 실행했다.

이는 2022년 말(327만3648명·1082조6258억원) 대비 대출자는 8만4851명(2.6%), 대출잔액은 27조400억원(2.5%) 늘어난 수치다.

같은 기간 자영업자의 연체금액(3개월이상 연체 기준)은 18조2941억원에서 27조3833억원으로 9조892억원(49.7%)이나 급증했다. 평균 연체율도 1.69%에서 2.47%로 약 0.8%포인트 상승했다.

자영업자 가운데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의 상황은 더욱 나빠졌다. 전체 다중채무 개인사업자(자영업자)는 현재 173만1283명으로, 전체 개인사업 대출자(335만8499명)의 절반 이상(51.5%)을 차지했다. 이들의 대출잔액은 691조6232억원에 달했다.

다중채무 인원과 대출 규모는 1년 전과 비교해 각각 5만119명(3.0%), 16조3185억원(2.4%) 증가했다.

특히 20·30대 다중채무 자영업자들의 연체 상황이 심각했다. 다중채무 개인사업자의 작년 연체액 증가율을 연령별로 보면, 30대(30∼39세)가 62.5%로 가장 높았다. 이어 ▲60세 이상 58.0% ▲50∼59세 56.0% ▲40∼49세 43.7% ▲29세 이하 36.1% 순이었다. 연체율은 29세 이하(6.59%)에서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이어 30대가 3.90%이었다.

김유진 기자(bridg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