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尹 "지방에서 의대정원 확대 혜택 더 확실히 누리도록 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 대통령, 대구에서 16번째 민생토론회

경북대·영남대 등 의대정원 확대 강조

미복귀 전공의 오늘 첫 행정처분 통보

아시아투데이

윤석열 대통령이 4일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에서 '첨단 신산업으로 우뚝 솟는 대구'를 주제로 열린 열여섯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홍선미·이준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관련해 "대구를 비롯한 지방에서 그 혜택을 더 확실히 누리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북대에서 '첨단 신산업으로 우뚝 솟는 대구'를 주제로 열여섯번째 민생토론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에서 의사 정원의 증원을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경북대·영남대·계명대·대구가톨릭대 의과대학은 전통의 명문 의대"라고 하며 "지역·필수의료 강화를 위해 의대 정원을 충분히 늘리고 지역에서 중·고등학교를 이수한 지역인재 정원을 대폭 확대해 지역 인재 중심의 의대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립의대와 지역 의대에 대한 시설 투자도 대폭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의대 증원에 반발해 근무지를 이탈한 8000여명의 전공의에 대한 면허정지 처분 절차에 본격 돌입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날부터 50개 병원 현장에 나가 전공의들의 업무개시명령 위반 사실과 최종 부재 여부를 확인했다. 미복귀자로 확인된 전공의는 당장 5일부터 행정처분 사전 통보를 받는다.

복지부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주요 수련병원 100곳의 전공의 9438명에게 업무개시명령이 발부됐고, 이 가운데 7854명에 대해서는 각 수련병원으로부터 명령 불이행 확인서를 받았다.

문서로 확인한 '근무지 이탈' 전공의가 7천854명이라는 뜻으로, 복지부는 현장 방문을 통해 이들의 부재 여부를 마지막으로 확인한 뒤 '최소 3개월' 면허정지 등 행정 처분에 들어갈 방침이다.

그러나 수천 명에 달하는 이탈 전공의들에 대해 일률적으로 처분 절차를 시작하기에는 여러 한계가 있으므로 처분은 순차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금 현장 이탈한 전공의에 대한 면허정지 처분 절차가 돌입된다"며 "(면허정지 처분 절차는) 불가역적이다"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