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카카오, 카뱅 출신 정규돈 CTO 내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카카오가 정규돈 전 카카오뱅크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본사 CTO로 내정했다.

아시아경제

정규돈 전 카카오뱅크 CTO [사진제공=카카오뱅크]


4일 IT업계에 따르면 정신아 카카오 대표 내정자 겸 쇄신태스크포스(TF)장은 지난주 임직원을 대상으로 오픈톡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공유했다.

정 내정자는 이 자리에서 "전문성을 갖춘 젊은 리더들에게 책임과 권한을 부여하고 업무에 대한 몰입도와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조직 구조로 개편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CTO 내정자에 대해서는 복잡한 카카오 서비스에 대한 기술 이해도가 높고 제1금융권의 기술 안정성을 구축하고 경험한 리더라고 소개했다.

정 CTO 내정자는 카카오를 거쳐 2016년 카카오뱅크 합류에 합류했다. 모바일 퍼스트 전략을 주도하며 카뱅앱을 만들었다. 지난해 2월 일신상의 이유로 카카오뱅크 CTO를 사임했다.

일각에선 '먹튀' 논란을 샀던 전직 임원을 차기 CTO로 내정한 것에 대해 불만이 나온다. 정 내정자는 카카오뱅크 상장 직후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행사해 70억원대의 평가 차익을 거뒀다. 카카오 일부 직원들은 경영쇄신에 박차를 가하겠다던 김범수 창업자와 경영진이 '회전문 인사'를 반복한다며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최유리 기자 yrchoi@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