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오늘의 운세] 3월 5일 화요일 (음력 1월 25일 戊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36년생 상대방 입장 생각해 보도록. 48년생 만족은 결과 아닌 과정. 60년생 삶은 가까이서 보면 비극 멀리서 보면 희극. 72년생 전력투구하니 종내 기쁨 얻는구나. 84년생 부끄러움 아는 사람은 치욕 없다. 96년생 실현 불가능한 꿈은 허상에 불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7년생 바다는 메워도 욕심은 못 채운다. 49년생 허허실실의 이치를 명심. 61년생 가야 할 길이 아직 멀구나. 73년생 결심만 해서는 결실 없다. 85년생 지금의 자신만을 생각하라. 97년생 권리를 말하기 전에 의무를 다했는지 반문하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8년생 길러 준 개 주인 문 격. 50년생 열 벙어리가 말을 해도 절대 가만히 있어라. 62년생 오늘은 어제의 연장. 74년생 순환 반복의 연속. 86년생 밝은 달이 구름 속에 숨으니 한 치 앞도 어둡다. 98년생 빈 깡통이 소리는 더 요란.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7년생 길이 아니면 가지 마라. 39년생 두 걸음 전진을 위한 한 걸음 양보가 필요. 51년생 이동은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첫걸음. 63년생 금전 문제 아니면 안전사고를 주의. 75년생 끝이 끝이 아님을 기억하라. 87년생 먼 길에는 동반자가 필요.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8년생 상대방 수준에 눈높이를 맞추도록. 40년생 배부른 사냥개는 사슴을 쫓지 않는 법. 52년생 안정과 휴식도 일의 연장. 64년생 힘에는 힘. 76년생 분수에 넘치는 재물은 탐하지 마라. 88년생 메뚜기 떼가 날면 하늘도 덮을 수 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9년생 뇌, 혈관 질환을 주의. 41년생 조급하게 추진하여 좋을 것 없다. 53년생 상대의 생각이 나와 다를 수 있으니 맞춰가도록. 65년생 한 번 실패가 영영 실패는 아니다. 77년생 마음의 여유를 갖는 것이 우선. 89년생 장거리 외출할 일 있을 듯.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0년생 현 상황을 유지하고 추이를 관망하라. 42년생 함부로 나대다가 다 된 밥에 코 빠뜨릴라. 54년생 구경꾼들은 자신만의 역사가 없다. 66년생 남의 덕 보려는 생각은 애초에 마라. 78년생 어둠에서도 희망의 불씨는 살아 있다. 90년생 소득 없이 바쁘기만.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1년생 균형은 삶을 지탱하는 지혜. 43년생 자신의 분야에서 한 우물만 파라. 55년생 과정의 어려움은 있으나 결과는 좋을 듯. 67년생 하찮은 돌멩이도 옥을 가는 데 필요. 79년생 윗사람과 상의는 필수. 91년생 아끼는 것이 찌로 가니 쓸 데는 써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2년생 좋은 일이라고 모두 찬성하지는 않는 법. 44년생 상벌은 엄격하고 정확하게. 56년생 우연은 없다. 68년생 남의 눈치 보지 말고 자유의지대로. 80년생 도장 찍을 일은 삼가고 또 삼가야. 92년생 일에는 다 때가 있으니 조급해 마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3년생 자손으로 인한 웃음꽃이 활짝. 45년생 생소한 친구에게 뜻하지 않은 도움 받을 수도. 57년생 까마귀 검기로 마음까지 검을까. 69년생 범을 그렸으나 개가 됐구나. 81년생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 93년생 붉은색과 숫자 2, 7 행운 부른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4년생 가랑비에 옷 젖는 줄 모른다. 46년생 철저히 냉정해지려 노력하라. 58년생 빚지고 거짓말 않는 사람 없다. 70년생 상대방 의견을 적극 참작하도록. 82년생 효율성 떨어지더라도 기존 방식을 고수할 수밖에. 94년생 유혹에 흔들리지 않도록 조심.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5년생 욕심은 실패의 지름길. 47년생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59년생 지나치면 역효과 난다. 71년생 변화는 고통이 따르나 안주는 고생이 따른다. 83년생 내 것 아니면 눈길도 주지 마라. 95년생 겸손한 자세는 어디서든 환영받는다.

한소평 금오산방 강주

[조선일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