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이슈 미술의 세계

중학생이 들고나온 '진품명품' 의뢰품… 10억짜리 화엄경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감지금니 대방광불화엄경. 사진 KBS '진품명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중학생이 고미술 감정 프로그램에 들고나온 의뢰품이 불교미술의 정수라 불리는 '감지금니 대방광불화엄경'으로 알려져 화제다. 감정가는 10억원으로 추정됐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프로그램 '진품명품'에는 올해 중학교 3학년 학생이 "할아버지께서 오래전부터 소장했던 것"이라며 의뢰품을 들고 나왔다.

이 학생은 "글과 그림 모두 금으로 만들어져서 진짜 귀한 거라고 말씀하셨다"고 덧붙였다. 경전에는 '대방광불화엄경제22'라고 적혀 있었으며, 표지와 그림, 글씨까지 전부 금으로 작성됐다.

중앙일보

감지금니 대방광불화엄경. 사진 KBS '진품명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영복 서예 고서 감정위원은 "이(대방광불화엄경제22)를 줄여서 화엄경이라고 한다. 우리나라 화엄종의 근본이 되는 불교 경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부 금이 맞고, 붓으로 그려졌다. 금니(金泥)라고 하는데, 불화의 재료로 금박 가루를 아교풀에 갠 것"이라며 "사경은 일반적으로 경전의 내용을 쉽게 그린 변상도와 표지그림, 경전의 내용을 쓴 경문, 사경을 쓴 목적을 담은 발원문으로 구성된다. 의뢰품에는 발원문이 빠져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뢰품은 화엄경 주본 39품 중 23품의 내용을 담은 것"이라며 "부처가 보리수 아래와 야마천궁을 떠나지 않고 도솔천으로 올라가 보배 궁전으로 나아가는 내용"이라고 했다. 그는 의뢰품이 1300년대 초 제작된 것이라 추정했다.

다만 "표지 보관 상태가 좋지 않아 10% 정도 가치가 하락했다"며 "발원문이 있었다면 가치는 현재의 2배 정도로 높게 평가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감지금니 대방광불화엄경. 사진 KBS '진품명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생은 추정 감정가로 100만원을 예상하며 "할아버지가 귀하다고 하셔서 제가 아는 가장 큰 금액을 적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감정 결과 추정감정가는 10억원으로 나왔다. 이는 '진품명품' 역대 감정가 중 5위에 해당한다.

김 감정위원은 "국내에서는 유일본이고 국가 차원에서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또 고려 불화로서의 미술사적 가치를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현재 대구광역시 유형문화재로도 지정되어 있다면서 "정말 좋은 작품을 봤다. 저도 오늘 처음 봤다"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학생은 "할아버지 덕분에 많은 걸 배웠다. 할아버지께서 지금처럼 오래오래 건강하게 사셨으면 좋겠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