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이슈 제 22대 총선

이낙연, 오늘 광주 출마 기자회견…임종석 ‘민주당 잔류’ 가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의료대란, 선거구 획정 등 현안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은지 기자]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4일 광주 출마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이날 “당의 결정을 수용한다”고 밝힌 즉시 한 차례 연기했던 출마 기자회견을 단행하기로 한 것이다.

새로운미래는 이날 이 공동대표가 이날 오후 3시 광주시의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공지했다.

앞서 이 공동대표는 지난 3일 광주 출마 기자회견을 계획했으나 2일 임 전 실장과의 만남을 위해 기자회견을 잠정 연기했다. 임 전 실장이 원한다면 광주 출마 계획도 수정할 의사가 있었던 것으로 해석됐다. 그만큼 ‘친문연대’의 구심점 역할을 할 임 전 실장의 합류가 중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새로운미래는 당시 “민주세력의 결집과 확장을 위해 사전에 긴급히 해야 할 일이 생겼다”며 “회견을 며칠 안에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었다.

임 전 실장이 민주당을 탈당하고 새로운미래 합류할지 주목되는 상황에서 그는 4일 오전 페이스북에 “당의 결정을 수용합니다”라는 짤막한 글을 올렸다. 임 전 실장은 전날 광주를 방문해 송갑석 민주당 의원 등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임 전 실장의 메시지 직후 이 공동대표가 광주 출마 기자회견을 단행하기로 한 것은, 임 전 실장이 민주당에 잔류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받아들였다는 메시지다.

전날 임 전 실장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 및 불출마 회견을 하기로 예정됐다는 보도에 임 전 실장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silverpaper@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