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로기완' 송중기, 故 이선균 추억한 이유…"마음으로 편지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송중기가 세상을 떠난 선배 이선균을 추억했다.

송중기는 지난 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감독 김희진)의 무비토크 행사에 참석했다.

송중기는 이날 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 및 넷플릭스로 영화가 공개된 소회를 전했다. 그는 특히 행사 말미 지난해 세상을 떠난 고(故) 이선균을 언급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송중기는 “개인 송중기에게도 부족한 게 많은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처음 넷플릭스에서 공개돼 봤을 때 개인적으로 작년 연말에 제 곁을 지난 친한 형이 한 분 계신데 그분께 마음으로 편지를 썼었다”고 고백했다. 이름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고 이선균을 시사하는 듯했다.

그는 “그런 시간을 가졌는데 대단한 영화는 아니지만, 마음 속으로 느끼는 분들이 있으시다면 주변 분들을 생각하는 계기가 되는 영화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어 “또 주변 생각나는 분들에게 ‘행복할 자격이 충분하다’고 편지를 쓸 수 있는 작은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지난 1일 넷플릭스로 공개된 영화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 분)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 분)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송중기는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던 고 이선균은 지난해 12월 27일 세상을 떠났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