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너클 끼고 주먹질…‘유튜버 폭행’ 교사혐의 30대, 숨진 채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조직폭력배 일러스트(제작 최자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직폭력배를 저격하는 내용의 방송을 진행해 온 유튜버를 폭행하도록 교사한 혐의를 받는 30대가 구속심사를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올해 초 30대 A씨가 자신의 특수상해 교사 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경기도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이미 병원 진료 문제로 영장실질심사에 한차례 불출석한 상태였다. 그는 숨지기 전 가족에게 “법원에 가서 실질심사 받을 것”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과거 수원남문파 소속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해 9월 경기 안산시 단원구에서 조폭 조직원들이 40대 유튜버 B씨를 폭행한 사건을 교사한 혐의로 수사받던 중이었다. 조직원들은 범행 당시 너클을 착용한 상태였다.

B씨는 평소 유튜브 방송을 통해 조폭의 신원을 공개하고 비판해왔다. 이를 본 조직원들이 B씨를 혼내주려고 이러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B씨를 직접 폭행한 조직원 3명과 폭행을 교사한 조직원들에게 범죄단체활동 혐의를 추가해 구속기소한 바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애플리케이션,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민지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