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서울시, '에너지절약미션 참여 아파트' 대폭 늘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세먼지 나쁨·전기사용 많은 시간대 에너지 아끼면 보상금

올해 2만2000세대 신규 모집…서울 전역 4만3000 세대 참여

“전기요금도 줄이고 온실가스 배출 감소에도 도움”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 서울시는 개별 세대가 전기사용량을 줄이면 보상을 받는 ‘에너지절약미션(주민DR)’ 서비스에 참여할 신규 아파트 2만2000가구를 3월 한달간 모집한다고 3일 밝혔다. 기존에 참여 중인 2만1000세대와 함께 총 4만3000세대가 참여하는 프로그램으로 연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데일리

(사진=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너지절약미션’은 전력거래소나 서울시가 가입 세대에 전기절약요청(DR발령)시 1시간 동안 평균 전기사용량의 10%를 아끼면 보상금(회당 1000원)을 주는 수요반응서비스(Demand Response)다. 주민 DR은 주 1회 이상, 연간 약 100회 발령한다.

서울시는 그간 마곡지구에서만 시범적으로 운영하던 에너지 절약미션(주민DR) 확대를 위해 지난해 한국전력공사, 삼성전자, LG전자, 헤리트와 업무협약을 맺고, 9월 데이터 연계 기반 구축 및 수요반응 자동화 기능 개발을 완료해 서울시 전역에서 서비스 운영이 가능하게 됐다.

서비스 구축 후인 2023년 9월부터 12월까지 19개 단지 2만1000세대가 참여해 1390kWh(킬로와트시)를 감축했다.

시는 해당 서비스에 참여한 4만3000세대 중 약 3%가 평균적으로 사용하던 에너지의 10%를 절약하는 미션에 성공할 경우, 연간 약1만9000kWh의 전력 감축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에너지절약미션’ 참여 대상은 스마트계량기(AMI)가 설치된 아파트로, 관리사무소에서 신청 후 입주자대표회의 동의 및 현장 실사 등을 거쳐 최종 선정한다.

선정된 아파트는 스마트계량기에 데이터 수집전송장치(E-Gateway)를 설치해 수요반응(DR) 정보를 수신·발송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참여 대상 선정시 설치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대상 아파트 중 서비스에 참여를 희망하는 세대에서는 주민DR 서비스 ‘에챌’ 앱과 실거주 인증을 위한 ‘에너지마켓플레이스’ 누리집에 가입하면 된다.

참여세대가 ‘에챌’ 앱으로 DR발령 알림을 받고 한 시간 동안 평균 전기사용량 대비 10% 이상을 절감하면, 1000원에 상당하는 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포인트는 제로페이 모바일 상품권 또는 모바일 기프티콘으로 교환할 수 있다.

임미경 서울시 녹색에너지과장은 “에너지절약미션 참여는 전기요금 줄여 성공보상금 받고 온실가스 배출감소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선한 영향력을 펼칠 수 있는 기회”라며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 및 자발적인 에너지 절약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