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범고래, 백상아리 2분만에 단독 사냥…"생태계 변화 신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아공 근해서 사상 첫 보고…기존 습성과 다른 행태 포착

연합뉴스

범고래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남아프리카공화국 근해에서 서식하는 범고래 한 마리가 단 2분 만에 포악하기로 유명한 백상아리를 순식간에 사냥하는 모습이 해양생물 학계에 보고됐다고 미국 CNN 방송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로즈대의 앨리슨 타우너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이 '아프리카해양과학저널'에 게재한 논문에 따르면, 지난해 6월 18일 남아공 케이프타운 근처 물개섬(Seal Island)에서 800m가량 떨어진 바다에서 범고래 '스타보드'가 2.5m 크기의 백상아리를 2분 만에 사냥하는 모습이 연구팀에 포착됐다.

스타보드는 2015년 케이프타운 근해에서 처음 발견된 범고래 한 쌍 중 하나로, 나머지 한 마리는 '포트'라고 불린다.

이들은 처음에는 작은 상어 종을 잡아먹는 모습만 관찰됐지만 2017년부터는 백상아리를 함께 사냥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하지만 이번 사냥은 스타보드 단독으로 이뤄졌고, 포트는 여기에 참여하지 않은 채 약 100m 떨어진 곳에서 따로 발견됐다.

연구팀은 이 같은 단독 사냥은 일반적인 범고래의 습성과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통상적으로 범고래들은 바다사자나 바다표범, 상어와 같은 큰 사냥감을 함께 둘러싸는 방식으로 협동 사냥을 한다.

또한 지능이 높은 범고래가 큰 먹이를 개별적으로 사냥하는 일 역시 전례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바다의 대표 포식자 중 하나이며 포악하기로 이름난 백상아리를 단독 사냥한 사례는 처음 학계에 보고된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고래의 사냥 행태가 변한 것은 기후 변화나 어업의 영향일 수 있다.

타우너 박사는 확실한 증거는 아직 없지만 "기후변화와 산업형 어업 등 인간의 활동이 해양 생태계에 스트레스를 주고 있다는 점은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범고래가 사람들이 많은 해안 근처에서 사냥하는 데 시간을 할애해야 한다는 스트레스 때문에 재빠르고 효율적인 사냥 행태를 보이는 것일 수 있다며 "스타보드의 상어 사냥은 놀라운 기술과 숙련도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연구팀은 범고래의 백상아리 사냥이 생태계 변화의 신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에 참여한 이탈리아 상어연구센터 프리모 미카렐리 박사는 "20년 넘게 남아공을 방문해 범고래가 이곳 백상아리 개체수에 미치는 엄청난 영향을 관찰했다"며 "해양 생태계 균형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hrse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