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베이징에 르세라핌·세븐틴이 떴다고? 중국인들 몰린 곳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콘진원 북경비즈니스센터 ‘2023 마마 어워즈’ 상영회

녹화 영상에 200석 티켓 1분만에 매진, 공연 수요 높아

K팝 중국 진출 시 파급 효과 커…뉴진스 등도 공들여

[베이징=이데일리 이명철 특파원] “K팝을 좋아해서 한국어도 배우고 있고 앞으로 한국 유학도 생각하고 있어요. 앞으로 많은 한국 가수들이 중국에 와서 공연을 펼쳤으면 좋겠어요.”

평소 엔시티(NCT)와 에스파를 좋아한다는 17세 중국인 소녀 지앤씨(가명), 케이팝 스타들을 보기 위해 지난 2일 어머니와 함께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한국문화원을 찾았다.

이데일리

지난 2일 중국 베이징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23 마마 어워즈 상영회’에 참석하기 위해 관람객들이 줄을 서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이명철 특파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문화원에서는 지난해 11월 일본 도쿄에서 열렸던 ‘2023 마마 어워즈(MAMA AWARDS)’의 뒤늦은 상영이 이뤄졌다. 온라인에서 떠도는 짧은 동영상으로만 접할 수밖에 없던 중국 케이팝 팬들을 위해 한국콘텐츠진흥원(콘진원)이 준비한 행사다.

콘진원은 중국 내 일반인 대상으로 다양한 한류 문화 행사를 벌이고 있다. 보통 자체 제작한 콘텐츠를 제작·상영하는데 이런 시상식 녹화분을 상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호진 콘진원 북경비즈니스센터장은 “마마 어워즈가 케이팝 대표 행사라는 판단에 중국 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상영회를 준비하게 됐다”며 “CJ측 협조와 함께 총 4시간 분량으로 편집한 영상에 중국어 자막을 넣고 실제 콘서트를 보는 것과 같은 음향 등의 효과를 내도록 구현했다”고 소개했다.

콘진원은 상영회에 앞서 지난달 27일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예약을 실시했는데 8000건 이상의 접속을 기록하며 58초만에 200석 예약이 끝났다. 그만큼 케이팝에 대한 중국 현지 관심이 높음을 나타낸 것이다. 이번 마마 어워즈는 전소미,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르세라핌, 세븐틴 등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했다.

이날 상영회는 시작 한 시간 전부터 사람들이 몰려 분주한 모습이었다. 미리 도착한 관람객들은 문화원 내 마련된 케이팝 게시물들을 둘러보고 있었다.

이곳에서 만난 20대 중국인 여성은 “엑소 때부터 케이팝을 좋아하게 됐고 한국에서 열리는 가요 시상식에도 참석한 적 있다. 지금은 제로베이스원, 에스파. 뉴진스를 좋아한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그는 중국에서 케이팝 공연이 사실상 열리지 않는 것에 대해 “아티스트들이 비공식 사인회를 통해 중국을 찾곤 하지만 정작 공연은 홍콩이나 마카오에서 열려서 가기 힘든 게 사실”이라며 “빨리 중국 본토에서도 케이팝 공연이 개최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지난 2일 중국 베이징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23 마마 어워즈 상영회’에서 관람객들이 영상을 보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이명철 특파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 중국 본토에서는 한한령(限韓令)과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유명 한국 가수들의 공연이 사실상 제한되고 있다. 박재범이나 헨리처럼 외국 국적을 가진 가수들의 공연만 제한적으로 열릴 뿐이다.

지난해에는 르세라핌, (여자)아이들, 있지(ITZY), NCT 드림 등이 중국 도시에서 팬 사인회 행사를 열었다. 공연을 열 수 없으니 사인회 형식을 통해서라도 현지 팬들과 소통하며 케이팝 저변 확대에 힘쓰는 것이다.

이달 중에는 한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걸그룹 뉴진스가 베이징을 방문해 팬 사인회를 열 계획이라는 소식이 알려지기도 했다.

콘진원 같은 한국 기관들도 자체적인 행사를 통해 한류 문화 인지도를 넓히고 있다. 지난해에는 베이징 문화원과 상하이 CGV에서 K팝 온라인 공연(ON THE K: ASSEMBLE)을 개최해 인기를 끌기도 했다.

윤 센터장은 “해외에서 큰 인기인 케이팝이 중국에 다시 진출하게 될 경우 관련 산업 파급 효과는 엄청날 것”이라며 “지금 중국 본토 케이팝 공연이 쉽지는 않지만 꾸준한 한류 문화 확산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한 ‘2023 마마 어워즈 상영회’ 중국 내 홍보 포스터. (사진=콘진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