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이슈 천태만상 가짜뉴스

손흥민 손 부러뜨린 영상? '이강인 가짜뉴스'로 2주새 7억 챙긴 그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유튜브 이강인 가짜뉴스 채널 사례. 사진 파일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타르 아시안컵 기간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 간 불화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이강인에 대한 가짜뉴스가 유튜브에서 계속 생산·유포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이들이 가짜뉴스로 단 2주 만에 7억원을 벌어들였다는 분석이 더해졌다.

3일 동영상 콘텐트 맥락 분석을 하는 인공지능(AI) 기업 '파일러'에 따르면 '이강인 논란'이 빚어진 지난달 14일부터 27일까지 이강인 관련 가짜뉴스로 감지된 콘텐트는 총 361개, 채널만 195개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영상의 총 조회 수는 무려 6940만8099회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파일러는 "조회 수를 기반으로 추정해보면 약 7억원의 수익이 발생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가짜뉴스 내용을 보면 '내 눈앞에서 이강인 고의 폭행 목격: 클린스만, 손흥민 구타 사건 모든 것 폭로, 이강인, 손흥민 손 부러뜨린 영상 유출', '이제 이강인 유니폼 안 팔린다…PSG 방출 임박, 미공개 독단적 장면 대 충격, 국가대표 인생 끝났다', '이강인 3차 하극상 폭로되자 이강인 가족회사 공중분해 위기' 등 자극적인 제목과 섬네일이 대부분이다.

이 중에서도 구독자 약 6만명을 보유한 한 유튜브 채널에는 지난 19일 '(속보) 이강인 280억 계약 해지, PSG 서울스토어 전면 중지 확정! 열받은 구단주 이강인 2군행 발칵!'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는 "PSG 구단주가 충격적인 판단을 내렸다. 몰락한 이강인의 이미지로 더 이상 1군에서 뛰지 못하게 했다는 지시를 했다", "PSG는 이강인 거취에 대해서도 고심하고 있다" 등 사실 확인되지 않는 내용들이 그대로 담겼다. 이 영상의 조회 수는 50만회를 넘어섰다.

이외에도 이 채널에는 지난 28일까지 21개의 축구 관련 영상 콘텐트가 올라왔다. 파일러는 "유튜브 수익 예측 계산기를 확인해 봤을 때 해당 채널은 최근 30일간 최소 1400만원에서 3200만원까지 이익을 얻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추정했다.

파일러는 특히 규제 사각지대에 있는 해외 플랫폼에서 자극적인 이슈나 가짜뉴스를 지속해 생산·유포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인공지능 애드테크 솔루션을 활용해 부적절한 광고 노출과 가짜뉴스 크리에이터 후원 구조를 차단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