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르포] "덕분에 행복했어"…판다월드 푸바오의 마지막 출근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푸바오 보러 새벽 3시 반부터 대기·일주일째 '오픈런' 한 팬도

마냥 행복한 푸바오의 '먹방' 취재에 외신 등 취재진 수십명 몰려

(용인=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국내에서 태어난 '1호'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3일 마지막으로 팬들을 만났다.


이날 오전 9시 30분 판다월드 방사장에 모습을 드러낸 푸바오는 출근길 근무지를 점검이라도 하는 듯 마당을 잠시 돌아다니다가 곧장 평상으로 성큼성큼 올라갔다.


푸바오는 사육사들이 팬들과의 마지막 만남을 기념해 평상 위에 가져다놓은 바오패밀리 대나무 인형에 관심이 가는 듯 이내 코를 가져대고 냄새를 맡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