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SK온, 인터배터리서 급속충전 신기술 전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SK온 '인터배터리 2024' 부스 조감도. (사진=SK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온이 오는 6일부터 8일까지 개최되는 '인터배터리 2024'에서 기존 급속충전(SF) 배터리 대비 에너지 밀도는 높이고 급속충전 성능은 유지한 신제품을 공개한다고 3일 밝혔다.

SF 배터리는 SK온이 지난 2021년 처음으로 선보인 하이니켈 제품으로 18분 만에 셀 용량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신제품은 이보다 에너지 밀도는 9% 높이면서 급속충전 시간은 유지해 1회 충전시 주행거리를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SK온은 특수 코팅공법과 음극 정렬 공법을 적용해 음극 저항을 낮추고 리튬이온 이동 경로를 단축, 급속충전 기술을 개선했다고 전했다. 이중 레이어 구조에 고용량 실리콘과 저저항 흑연을 배치해 급속충전 시간을 18분에서 15분으로 단축한 SF+배터리도 선보인다고 덧붙였다.

회사는 인터배터리에서 저온 성능을 개선한 리튬인산철(LFP) 배터리와 에너지저장장치(ESS)도 공개한다. SK온의 '윈터 프로' LFP 배터리는 저온에서 충전과 방전 용량을 기존 제품 대비 각각 16%, 10% 늘렸다. ESS는 출력과 충전량, 고장 여부 등 개별 셀과 모듈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호길 기자 eagles@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