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밥맛 없다, 가라”…원희룡·이천수 나타나자 항의한 식당 손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달 28일 임천동 방문한 元

식당에서 “밥 맛 없다” 욕 들어

“난 민주당원” 악수 거부하기도

이데일리

사진=유튜브 채널 ‘원희룡 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국민의힘 인천 계양을 후보인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선거 유세를 돌다 시민에게 항의를 들었다.

지난달 28일 원 전 장관은 후원회장이자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인 이천수씨와 함께 인천 계양구 임학동을 방문했다.

이날 임학동 일대를 걸으며 시민들과 인사하고 식당에도 직접 들어간 두 사람은 한 숯불갈비 집에 들어갔다.

원 전 장관과 이씨는 곧바로 갈빗집 사장님과 악수를 나눴지만, 식사하고 있던 한 손님은 “아!”라고 크게 외쳤다.

원 전 장관이 해당 손님이 앉은 테이블 쪽으로 몸을 돌려 “안녕하십니까”라고 인사했지만, 이 남성은 “밥 맛 없게. 저리 가요”라고 말했다. 또 이 남성은 식당 사장을 향해 “사장님, 아무나 좀 (가게에) 들이지 마요”라고 항의하기도 했다.

이데일리

사진=유튜브 채널 ‘원희룡 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 전 장관은 “아이고 알겠습니다. 수고들 하십시오”라며 다른 테이블로 향했다. 그곳에서도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입니다”라고 소개했지만, 한 여성은 악수를 거절하며 “저는 민주당원”이라고 했다. 이에 원 전 장관은 “민주당원이라도 악수할 수 있죠”라고 재차 악수를 청했다.

원 전 장관은 식당을 빠져나가며 재차 “민주당원도 서로 인사하고 대화하는 거 해야 한다. 수고하십시오”라고 인사했다. 이씨 또한 “아버님, 저 여기 출신이에요”라며 계양 주민임을 밝혔다.

밖에서 기다리던 식당 사장이 미안한 기색을 보이자 원 전 장관은 “저는 전혀 개의치 않는다”며 “같이 살아야죠. 다 같이 좋아야죠”라고 했다.

한편 원 전 장관은 이번 총선에서 인천 계양을 자리를 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국민의힘은 지난달 15일 원 전 장관을 계양을에 단수공천했고, 민주당은 2일 이 지역 현역 의원인 이 대표의 공천을 확정했다. 이로써 두 사람의 ‘명룡대전’이 확정됐다. 원 전 장관은 “국회를 방탄용으로 쓰는 돌덩이를 치워 버리겠다”며 이 대표에 경고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