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김현아, 공천 취소에 반발 "공관위 결정 받아들일 수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번 선거 절대 포기 안할 것"

뉴스1

김현아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경기 고양정 단수공천 재검토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2.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김현아 전 의원은 2일 단수공천을 받았다가 취소가 확정된 데 대해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공관위와 비대위에 묻는다. 왜 김현아만 안되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적었다.

앞서 국민의힘 공관위는 이날 김용태 전 의원을 고양정에 우선 추천(전략공천)했다. 이에 따라 같은 지역에 공천을 신청했던 김 전 의원은 사실상 컷오프(공천 배제)됐다. 앞서 공관위는 김 전 의원을 고양정에 단수 추천했다가,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공천을 철회했다.

그는 "저의 단수 추천 결정을 뒤집은 비대위에서 아래의 질문에 대해 납득할 수 있는 설명을 해달라"며 "이기는 공천을 하겠다면서 경쟁력조사에서 8명의 다른 후보자들을 압도적으로 따돌린 김현아를 빼놓고 대전 지역구 출마설이 파다했던, 일산에 기반이 전혀 없는 사람을 우선 추천한 근거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이재명 대선 후보 당선을 위해 뛰었던 김영주 의원은 대우하며 모셔 오고, 지난 정부의 위선과 맞서 싸우며 윤석열 대선 후보 당선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쳐 뛰었던 김현아에게는 이렇게까지 가혹한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납득할 수 있는 설명이 없다면, 저는 이번 선거를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오는 4일 공관위에 이의 제기를 신청할 예정이다.

angela0204@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