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민주, 심야 회의 끝에 홍영표 컷오프 확정…나경원 상대 류삼영 공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서울=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3차 인재영입식에서 류삼영 전 울산중부경찰서장에게 점퍼를 입혀준 후 주먹을 쥐고 있다. 2023.12.1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일 새벽까지 장시간 비공개 회의를 한 끝에 친문계 핵심인 홍영표 의원(4선·인천 부평을)을 공천 배제(컷오프)하기로 확정했다.

나경원 전 의원이 출마하는 서울 동작을에는 영입 인재 류삼영 전 총경을 전략 공천하기로 결정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홍 의원의 경선에 대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내부적으로 토론이 있었다. 결론은 전략공천관리위원회안으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당 전략공관위는 지난달 28일 홍 의원 지역구인 인천 부평을에 이동주 의원과 박선원 전 국가정보원 차장 등 2명만 전략 경선한다고 밝혀 홍 의원은 사실상 공천 배제됐다.

이날 최고위에서는 홍 의원의 공천 배제가 부당하다는 홍익표 원내대표의 문제 제기가 있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권 수석대변인은 “(홍 원내대표가)우려의 말씀을 하신 바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대표는 별다른 의견은 제시하지 않고 주로 듣는 입장이었다고 권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서울 중성동갑에서 공천 배제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고 했다.

전략후보자와 전략선거구 경선도 의결했다. 서울 동작을에서 나경원 전 의원과 맞붙을 후보로 총선 영입인재인 류삼영 전 총경을 전략공천하기로 결정했다.

인천 서갑에는 현역 김교흥 의원을, 서을에는 총선 영입인재인 이용우 변호사를 전략공천했다.

또한 부산 북을에 정명희 전 북구청장을, 경기 평택을에 이병진 평택대 교수를 전략공천했다.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을은 여성전략특구로 지정돼 권향엽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이 전략공천됐다. 이에 현역인 서동용 의원이 공천 배제됐다.

선거구 획정안이 확정됨에 따라 새롭게 신설된 인천 서병에서는 신동근 의원과 모경종 당대표실 차장, 비례대표 허숙정 의원이 국민참여경선을 치른다.

경기 안산을에서는 김철민 의원, 고영인 의원, 김현 전 의원이 3인 경선을 치른다. 인천 남동을은 배태준, 이병래 2인 경선에 총선 영입인재 이훈기 전 OBS 기자를 추가해 3인 경선이 됐다.

현역 양기대 의원과 총선 영입인재 김남희 변호사가 경선을 치르는 경기 광명을은 국민경선에서 국민참여경선으로 바꿔 의결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