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세계에서 가장 큰 뱀' 아나콘다 새로운 종 발견···아마존 열대우림서 서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미 에콰도르의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에서 세계에서 가장 큰 뱀인 아나콘다의 새로운 종이 발견돼 화제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최근 에콰도르에서 녹색 아나콘다의 새 종을 찾아냈다는 연구 결과를 전했다. 이 결과는 과학저널 '다이버시티'에 실렸다.

그간 야생 녹색 아나콘다는 학명 '에우넥테스 무리누스'로 알려진 단 1종만이 있는 것으로 여겨졌지만, 학명 '에우넥테스 아키야마'라는 다른 종의 녹색 아나콘다가 확인됐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네덜란드 생물학자 프레이크 봉크가 길이 약 6.1m, 무게 약 200㎏에 이르는 에우넥테스 아키야마 종의 녹색 아나콘다와 나란히 헤엄을 치는 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연구팀은 에콰도르 동부 야수니 지역에서 벌어지는 석유 유출 사태가 환경에 어떤 피해를 주는지 살펴보기 위해 아나콘다를 지표 생물로 삼았다가 새로운 발견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구 결과 이 두 종의 녹색 아나콘다는 생김새는 비슷했지만 전체 유전자 중 서로 다른 유전자의 비중이 5.5%에 이르렀다.

연구에 참여한 아나콘다 전문가인 브라이언 프라이 호주 퀸즐랜드대 생물학 교수는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자 차이가 약 2%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두 종의 유전자 차이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두 종은 거의 1000만년 전에 서로 분화, 이후 유전자 차이가 커진 것으로 연구진은 추정했다.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