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러시아, 1월 대북 정제유 1만5000배럴 공급…"전월보다 2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러시아는 올해 1월 북한에 정제유 1만5279배럴를 공급했다고 자유아시아 방송(RFA)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홈페이지에 올라온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러시아는 안보리 대북제재위에 지난해 12월 6591배럴보다 2배 이상 늘어난 정제유를 북한으로 반출했다고 보고했다.

1월 정제유 지원 물량은 코로나19로 중단한 대북 공급을 재개한 2022년 12월 이래 최대이던 작년 1월(4만4000여배럴)에 이어 2번째로 많았다.

방송은 이번 수치가 공식 보고한 정제유만을 나타내기에 실제 북한에 들어간 물량이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대북제재위 전문가단 등은 판단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대북제재위 전문가단은 지난해 발표한 중간보고서에서 그해 1월부터 5월1일까지 연간 한도의 1.5배에 달하는 78만여 배럴의 정제유가 남포항 등 항구를 통해 북한에 반입된 것으로 추정했다.

2013~2018년 대북제재위 전문가단에서 해상 전문가로 활동했던 닐 와츠는 “러시아가 합의에 따라 대북 정제유 공급량을 자발적으로 보고하는 점은 호의적으로 봐야 한다”면서도 “러시아가 북한에 불법적으로 공급한 정제유가 얼마나 되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와츠는“핵심은 대북 정찰자산이 제공한 정보를 통해 러시아가 연간 한도 이상의 정제유를 북한에 제공했는지를 파악하는 것”이라며 “하지만 이러한 증거를 확보하는 것은 항상 어려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유엔 안보리는 2017년 채택한 대북 결의 2397호에서 북한의 정제유 수입 한도를 연간 50만 배럴로 제한하고 정제유를 공급한 나라는 매달 30일까지 전달 공급량을 보고하도록 했다.

한편, 러시아와 함께 북한에 정제유를 공급하는 중국은 지난해 12월과 1월 대북 정제유 공급량을 아직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3년 중국은 북한에 대해 정제유 22만배럴을 공급했다고 유엔에 보고했다. 이는 2022년 공급량의 약 2배에 이른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