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수출 5개월째 플러스…반도체 6년4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반도체 수출, 주요국 중심 66%↑…4개월 째 플러스

대미 2개월 째 역대치…대중 17개월 만에 무역흑자

뉴시스

[인천=뉴시스] 전진환 기자 = 1일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에 컨테이너가 쌓여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10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수출은 1년 전보다 5.1% 증가한 550억9000만 달러(74조4817억원)를 기록했다. 반면 지난달 수입은 9.7% 줄어 534억6000만 달러(72조2726억원)를 기록했다. 주력 수출품목인 자동차의 증가세에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의 개선흐름이 지난달 수출 실적을 견인했다. 2023.11.01. amin2@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이승주 임소현 기자 = 지난달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가 6년 4개월(76개월) 만에 최고 증가율로 회복하며 5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 기록을 이어갔다. 설 연휴로 조업일수가 적었지만 수출은 4%대 증가하고 무역수지도 9개월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대미 수출의 선전이 계속됐다. 2개월 연속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며, 최대 수출시장인 중국을 넘어섰다. 대중 수출은 춘절 연휴로 수요가 감소하면서 한 달 만에 회복세가 주춤했지만, 무역수지는 17개월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4년 2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수출은 1년 전보다 4.8% 증가한 524억1000만 달러(70조460억원)를 기록했다.

수출 실적은 지난해 10월 13개월 만에 증가로 돌아선 이후 5개월 연속 플러스를 지속했다. 수입은 13.1% 줄어 481억1000만 달러(64조2990억원)를 나타냈다. 이에 우리나라 무역수지는 42억9000만 달러(5조7336억원) 흑자를 보였다. 무역수지는 9개월 연속 흑자로 집계됐다.

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6.7% 증가 반도체, 수출 견인…15대 품목 중 6개 증가


실적은 반도체가 끌어올렸다. 반도체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66.7% 증가한 99억 달러(약 13조2313억원)로 집계됐다. 4개월 연속 플러스 기조, 2개월 연속 50% 상회하는 증가율을 기록했다.

정보기술(IT) 전방산업 수요확대 흐름 속에 전년 동월 대비 메모리(낸드) 가격이 상승하고 수출 물량이 확대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특히 중국·아세안·미국(비중 합계 약 70%) 등 주요시장의 수출 증가에 주목된다.

이를 포함 15대 주력 수출품 중 6개 품목의 실적이 일제히 증가했다. 디스플레이(20.2%), 컴퓨터(18.4%) 등도 두자릿수 증가율을 보이며 각각 7개월, 2개월 연속 호조세를 보였다.

무선통신기기는 스마트폰 분야에서 57.5% 증가했지만, 부품 수출 큰폭(31.9%) 감소했다. 이에 전체적으로 16.5% 줄었다. 다만 일반기계(1.2%)와 선박(27.7%)은 각각 11개월,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바이오헬스(9.3%)도 4개월 째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자동차 수출은 설 연휴 휴무와 일부 업체의 생산라인 정비 등의 영향으로 7.8% 감소했다.

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中 춘절에 다시 주춤…1위 다시 미국으로


지역별로는 주요 9대 수출시장 중 5개 시장에서 개선세를 보였지만 회복하는 듯 보였던 최대 수출시장 중국은 주춤했다. 춘절의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2.4%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4.8% 증가하며 3개월 연속 증가했다. 중국 무역수지는 2022년 9월 이후 17개월 만에 2억4000만 달러 흑자 전환했다.

하지만 미국은 이보다 더 선전하며 수출시장 1위 자리를 탈환했다. 대미 수출은 9.0% 증가하며 월 기준 역대 최대치인 98억 달러를 달성했다. 7개월 연속 증가하며 지난달 대 중국 수출(96억5000만 달러)를 넘어섰다.

이 밖에 일본 1.0%, 아세안(ASEAN) 1.4% 등도 5개월, 중남미(25.1%)도 2개월 연속 증가했다. 중동·독립국가연합(CIS)는 21.4%로 플러스로 전환됐다.

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 주요국 대비 빠른 회복세…"위기 조기극복 기대"


지난해 10월 수출 플러스 전환과 무역흑자를 동시에 달성했다. 수출 플러스는 13개월 만으로, 중국보다 한 달 빨리 전환했다. 이후에도 5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플러스로 전환된 지 한 달 만에 다시 마이너스로 돌아선 대만과 싱가포르(2개월 만에 전환)보다 견고한 회복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평가된다.

일본은 우리보다 한 달 빠른 9월에 플러스 전환에 성공했지만, 증감을 반복하고 있다. 지난 2022년 4월부터 이듬해 8월까지 17개월 장기간 감소세를 겪다 지난해 9월 소폭 반등했다. 하지만 10~11월 감소, 12~1월 증가하는 식이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중국과 대만, 일본 등 아시아 주요국보다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있다. 네덜란드와 싱가포르 등 무역의존도가 큰 통상국가보다 높은 경제성장률로 지난해 상저하고(상반기 저조, 하반기 상승) 성장을 이끌었다"며 "일본과 중국, 대만 등 아시아 주요국보다 위기를 조기에 극복한 것"이라고 말했다.

안 장관은 "설 연휴 등 조업일수가 적은 여건에도 반도체 60% 이상 플러스, 대미 수출 역대 1위 호조세, 대중국 무역수지 17개월 만에 흑자 전환까지 기록했다"며 "우리 수출 우상향 모멘텀이 확고하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1일 서울 종로구 무역보험공사에서 '수출입동향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3.03.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shli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