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불륜? 女와 연락만, 그 이상 관계 아냐”…나균안, 아내 폭로 재반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롯데 자이언츠의 나균안 - 롯데 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나균안(25)이 최근 불거진 불륜과 가정폭력 등 의혹에 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재차 부인했다.

나균안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우리의 박성우 변호사는 29일 입장문을 내고 “의뢰인은 최근 사생활과 관련하여 사실과 다른 내용들이 무차별적으로 배포되고 있어 부득이하게 법률대리인을 통하여 입장을 설명드리게 됐다”면서 “의뢰인은 2020년 결혼 이후 단 한 번도 배우자를 폭행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7일 나균안과 2020년 결혼한 아내 A씨는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나균안의 외도와 폭행을 주장했다.

나균안 측은 먼저 배우자 폭행설에 대해 “의뢰인이 배우자를 폭행하였다거나 배우자가 머리부터 떨어져 호흡곤란이 와서 경찰과 119구급대원이 함께 왔다는 취지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오히려 나균안이 협박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다른 여성과의 외도설에 대해서는 “의뢰인이 지인들과 함께 한 자리에 여성분이 동석하였고, 그분과 몇 차례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이 있기는 하지만 그 이상의 관계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다만 “배우자가 오해하고 불편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든 일차적인 책임이 있다는 점에 깊이 반성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처신을 바르게 하겠다”고 사과했다.

또 가족에 대한 부양의무를 소홀히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혼인 기간 배우자는 의뢰인이 구단으로부터 받는 돈이 입금되는 계좌를 관리하고 그 계좌에 연결된 카드를 사용했다”면서 “비시즌 기간인 12월과 1월에는 구단에서 지급되는 수입이 없고 의뢰인은 야구 외에 모든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데, 시즌 기간 중 받은 수입을 모두 소비한 이유로 잔고가 부족하게 되는 일이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나균안 측은 “현재 이 문제를 원만히 해결하기 위하여 가족의 도움을 받아 배우자와의 대화를 시도하고 있는바, 더 이상 야구팬들과 롯데 자이언츠 구단 관계자분들 및 주변 분들께 불편함을 드리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면서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야구 외적인 부분에서 많은 분들께 불편함을 드리게 된 점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롯데 구단은 나균안이 배우자 폭행과 외도에 대해 전면 부인함에따라 스프링캠프를 마지막까지 함께 소화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일본 오키나와에서 전지훈련을 소화 중인 롯데 구단은 다음 달 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김민지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