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美하원, 추가 임시예산안 처리…셧다운 위기 재차 봉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회계연도 개시후 4차 임시예산안 하원 통과…상원도 통과 전망

연합뉴스

마이크 존슨 미 하원의장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미국 하원이 일부 정부 업무의 일시적 중단을 의미하는 '셧다운'을 피하기 위한 임시 예산안을 29일(현지시간) 통과시켰다.

하원은 이날 표결에서 찬성 320표, 반대 99표로 임시예산안을 처리했다. 야당이자 하원 다수당인 공화당 의원 97명과 여당인 민주당 의원 2명이 반대표를 던졌다.

이날 하원을 통과한 임시예산안은 기존 임시예산의 시한만료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농업, 보훈, 교통 등 6개 부문에 대해 3월8일까지로 시한을 연장하는 내용을 담았다.

또 당초 3월 8일이 시한인 국방, 국토안보, 노동, 보건복지부 등 쟁점이 많은 나머지 6개 부문 임시예산은 3월22일까지로 시한을 연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임시예산안에는 대우크라이나 지원 예산은 포함되지 않았다.

새 임시예산안이 이날 중 표결이 이뤄질 전망인 상원에서도 통과되면 조 바이든 대통령 서명을 거쳐 발효된다.

이미 양원 민주·공화당 대표들이 셧다운을 피하자는데 뜻을 같이했기 때문에 상원에서도 안이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및 하킴 제프리스 하원 원내대표, 공화당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 및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전날 성명을 내고 "우리는 정부 예산을 처리하기 위해 초당적으로 일해야 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의 2023 회계연도는 지난해 9월 말 종료됐으나, 여야 입장차로 아직 2024회계연도(2023년 10월∼2024년 9월) 예산안은 처리가 안 된 상태다.

여야는 셧다운을 피하기 위해 이미 세 차례 시한부 임시예산안을 마련해 처리하면서 계속 협상해왔다.

jhch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