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통일부 "북 서방 대사관 재가동 허용…한-쿠바 수교 대응 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독일 이어 스웨덴 관계자들 방북

뉴시스

[서울=뉴시스] 북한 외무성. (사진= 지난해 5월30일 주북 러시아 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2024.02.2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통일부는 북한이 코로나19로 폐쇄됐던 북한 주재 서방 국가들의 대사관 재가동을 허용하려는 정황이 포착된 데 대해 한국과 쿠바 수교를 의식한 조치로 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한국과 쿠바 수교 다음날 김여정 담화로 일본과 정상회담이 가능하다고 암시하는 듯한 보도를 낸 데 이어 최근 서방 대사관에 문을 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코로나19 종식 이후 서방 대사관들이 오랫동안 북한에 다시 들어가는 걸 여러 경로로 타진해왔지만 북한은 아무 반응이 없었다"며 "최근 (북한의 입장 변화는) 한국과 쿠바와의 수교에 대한 대응 측면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주북 중국대사관은 최근 독일 외무부 대표단에 이어 안드레아스 벵트손 주북 스웨덴대사 내정자 방북 사실을 공개했다. 영국과 스위스도 북한 주재 대사관을 재가동하기 위해 평양을 방문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코로나19로 봉쇄했던 국경을 3년8개월 만인 지난해 8월 재개방했지만 국제기구 직원들의 복귀를 허용하지 않고 있으며, 친북 국가인 중국, 몽골, 쿠바, 러시아에 대해서만 외교관 근무를 비롯한 대사관 정상 운영을 하도록 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