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샤넬 뿔났다, 압구정 갤러리아서 돌연 영업 중단…"구찌 팝업 때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이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 팝업 매장 설치와 관련해 갤러리아백화점과 갈등을 빚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샤넬은 서울 강남구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에서 운영하던 매장 영업을 전날 돌연 중단했다.

샤넬은 다음 달 1일부터 15일까지 인근 팝업 전용 공간에서 구찌의 앙코라 팝업이 열리는 데 대해 백화점 측과 충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샤넬코리아 측은 "갤러리아가 당사 부티크 앞에 가시성과 운영 환경에 현저한 지장을 주는 팝업 설치를 진행하기로 해 이날(28일)부터 운영을 중단키로 했다"고 했다.

이어 "이번 결정은 팝업 스토어를 운영하는 회사와는 관련 없다"며 "부티크 환경에 대한 당사와의 계약을 위반하며 25년간 양사가 공유한 파트너십을 중대하게 저해하는 갤러리아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다만 샤넬코리아는 1층 매장 운영을 중단하며 소비자의 교환이나 환불 요구를 처리하기 위해 2층에 별도 자리를 마련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화갤러리아 관계자는 "팝업 설치와 관련해 두 브랜드와 여러 차례에 걸쳐 협의를 진행했다"며 "다소 입장차가 있어 조율을 하던 중 (샤넬이)영업 중단에 나서 당혹스러운 상황이다. 고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계속 협의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구찌 팝업은 예정대로 다음 달 15일까지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구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바토 데 사르노의 데뷔 컬렉션을 위한 이번 팝업은 여성 패션 제품과 핸드백, 슈즈, 주얼리 등을 내보일 예정이다.

한편 이러한 분위기를 전달받지 못한 일부 소비자들은 이번 상황으로 인해 직간접적인 불편함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카페에서 한 누리꾼은 "언제 다시 문 여는지 물어봤는데 직원이 아직 미정이라고 하더라"며 후일담을 전하기도 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