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美 ‘냉동 배아도 사람’ 판결, 대선 뇌관 되나…공화 지지자 절반도 반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트럼프 ‘임신 16주 이후 낙태금지’…57%가 반대



헤럴드경제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미국의 11월 대선을 앞두고 체외 인공수정(IVF)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수정란)를 ‘태아’로 인정한 판결에 대해 보수적인 성향의 공화당 지지자도 절반 가량이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차원의 낙태 권리를 인정한 ‘로 대 웨이드’ 판결이 폐기된 이후 주요 선거 때마다 낙태 이슈가 정치 쟁점화되고 있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여론조사 업체 입소스와 23~25일 1020명의 미국 성인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해 28일(현지시간)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66%가 ‘IVF도 태아’라는 앨라배마주 판결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찬성은 31%에 그쳤다.

정치 성향별로는 민주당 지지자의 82%가, 무당층은 67%가 각각 이번 IVF 판결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공화당 지지자들은 찬성과 반대가 각각 49%로 똑같았다.

앨라배마주 대법원이 지난 16일 냉동 배아도 태아이며 이를 폐기할 경우 법적 책임이 따른다고 판결한 뒤 일주일 안팎의 시차를 두고 여론조사가 진행된 가운데 응답자의 45%만 이번 판결에 대해 알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민주당 지지자의 경우 65%가, 공화당 지지자들의 35%가 각각 안다고 답해 정치 성향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이는 낙태권 문제에 민감한 민주당 진영에서 판결 소식이 더 빠르게 퍼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악시오스는 분석했다.

실제 민주당은 앨라배마주 대법원의 IVF 판결 이후 낙태 권리를 극도로 제한하려는 공화당 정책을 강도 높게 비난하면서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재선에 도전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도 지난 22일 별도 성명을 내고 “스스로와 자기 가족들을 위해 이런 결정을 할 수 있는 여성의 능력을 무시한다는 게 너무 충격적이고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것은 ‘로 대 웨이드’ 폐기의 직접적인 결과”라고 비판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과 재대결이 확실시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3일 “난 소중한 아이를 가지려고 노력하는 커플들이 IVF를 받을 수 있게 하는 것을 강력히 지지한다”면서 진화에 나선 상태다.

경제, 이민, 외교, 안보 등 각종 이슈에 대해 강경 정책을 고수하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낙태 문제에 있어서는 공개적으로는 언급을 피하는 등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11월 보수 지역인 오하이오주 선거에서 낙태 권리를 주 헌법에 명기하는 개헌안이 주민투표를 통과하는 등 낙태 문제가 쟁점화될 경우 민주당 진영에 유리하게 작용하는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공화당 핵심 지지층 내에서는 전국적인 낙태 금지에 대한 요구가 적지 않은 상태다.

이와 관련, 트럼프 전 대통령은 측근 등에 임신 16주 이후 낙태 금지를 전국적으로 입법화하는 것에 대한 찬성입장을 비공식적으로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나 캠프는 이를 공식 확인하지는 않고 있다.

악시오스의 여론조사에서는 전체 응답자의 57%가 ‘임신 16주 이후 낙태를 전국적으로 금지’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반대하는 것으로 집계되는 등 공화당 지지층 밖에서는 호응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why3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