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LH, 올해 역대 최대 17조 공사-용역 발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택사업 전년보다 4배 이상 늘려

“상반기 60% 발주, 건설경기 활성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17조 원 규모의 공사·용역을 신규 발주한다. 연간 발주 물량의 60%를 상반기(1∼6월)에 집행하고, 주택사업 발주 규모를 지난해 대비 4배 이상으로 늘린다.

LH는 올해 17조1000억 원 규모의 신규 공사·용역을 발주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LH의 연간 발주액 평균인 10조 원보다 70.1% 늘어난 규모다. 특히 올해 5만 채 착공이 목표인 주택사업공사(건축 및 후속공종) 발주액은 지난해의 4.3배 수준인 13조 원이다.

LH는 건설투자 활성화를 위해 연간 발주 물량의 60% 이상을 상반기에 발주한다. 통상 9월 이후 집중됐던 주택건설공사 발주는 2개월 이상 앞당겨 조기 착공을 유도한다. 업계 관심이 높은 주요 아파트 공사 발주 일정은 월별·분기별로 관리한다. 올 하반기(7∼12월) 이전 주요 공사 일정을 재공지해 건설 업체의 입찰 참여를 높인다.

공사 공종별로 건축·토목공사가 전체 발주 금액의 약 73%(12조5000억 원)를 차지한다. 건축공사 11조 원(273건), 토목공사 1조5000억 원(56건), 전기·통신·소방공사 2조 원(442건), 조경공사 5000억 원(56건), 기타공사 1조 원(118건) 등이다. 용역 부문은 설계·감리, 사업타당성조사 등 기술용역이 7000억 원(468건), 그 외 일반용역이 3000억 원(248건)이다.

LH 관계자는 “주택 공급 감소와 건설 경기 침체로 2∼3년 이후 전월세 및 매매가격 상승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건설경기 활성화와 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역대 최대 규모로 발주 계획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최동수 기자 firefl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