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영상] MBC 뉴스에 ‘파란색 1’ 등장…국힘 “누가봐도 무언가 연상하기 충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C ‘뉴스데스크’ 일기예보 화면. [MBC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국민의힘이 뉴스에서 날씨를 전하는 도중 더불어민주당을 연상시키는 파란색 숫자 '1' 그래픽을 커다랗게 사용한 MBC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제소했다.

28일 국민의힘은 MBC 뉴스에 민주당을 연상시키는 파란색 숫자 '1' 그래픽이 사용됐다는 논란과 관련 "공영방송의 이름을 걸고 '공정'의 가치를 지켜달라"고 비판했다.

파란색 숫자 '1'은 전날 MBC 저녁 뉴스 말미 기상 캐스터가 당일 미세먼지 농도가 1이었다는 사실을 전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이 캐스터는 숫자를 가리키거나 손가락으로 숫자 1을 만들어 보이며 "지금 제 옆에는 키보다 더 큰 1이 있다. 1, 오늘 서울은 1이었다. 미세먼지 농도가 1까지 떨어졌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MBC ‘뉴스데스크’ 일기예보 화면. [MBC 유튜브]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선거를 코앞에 두고 나타난 파란색 숫자 '1'은 누가 보더라도 무언가를 연상하기에 충분해 보인다"며 "오죽하면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퍼지며 사전선거운동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불거졌겠냐"고 지적했다.

이어 박 수석대변인은 "유독 MBC에서만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행사 영상은 군집한 인파가 등장하지 않고 클로즈업된 사진만 보인다는 지적이 있다"며 "인파가 몰린 현장을 마치 일부러 노출시키지 않으려는 의도처럼 보일 지경"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공영방송 MBC에 대해 지난 대통령의 미국 순방 과정에서 불거진 자막 논란과 관련해 최근 법원은 정정보도를 하라고 선고한 바 있다"며 "왜곡되고 공정하지 못한 보도의 끝은 정해져 있다"고 경고했다.

choig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