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지방 분양시장, '재개발·재건축'이 흥행 주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수한 정주여건, 주거환경 개선 따른 미래가치 관심

아시아투데이

대전 성남 우미린 뉴시티 투시도. /우미건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철현 기자 = 지방 분양시장의 침체기 속에도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되는 새 아파트는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비사업 아파트의 경우 생활 인프라가 구축돼 있는 도심권에 조성되는 만큼 주거 편의성이 높고, 개발을 통한 주거환경 개선으로 높은 미래가치를 기대할 수 있어 수요가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지방 분양시장에서는 '재개발·재건축'을 통해 분양된 신규 단지가 치열한 청약 경쟁 속에서 완판 행진을 이어갔다.

대표적으로 대전에서는 8월 서구 탄방동 재건축을 통해 공급된 '둔산자이아이파크'가 4.8만명의 청약 속에서 평균 68.87대 1의 경쟁률로 완판됐다. 대전에서도 주거선호도가 높은 원도심인 둔산생활권에 위치한다는 점, 대형건설사의 브랜드 프리미엄에 따른 미래가치 등으로 큰 관심이 쏠렸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또 광주에서는 6월 동구 계림4구역을 재개발해 선보인 '교대역 모아엘가 그랑데'가 평균 12.91대 1의 1순위 경쟁률을 기록하며, 단기간 완판에 성공했다. 부산도 7월 남구 대연3구역을 재개발한 '대연 디아이엘'이 1.8만명의 청약이 이뤄지면서 평균 15.62대 1의 경쟁률로 1순위를 마감하고 완판에 성공했다.

이들 단지 역시 원도심의 주거환경과 주거개발에 따른 미래가치에 수요층이 대거 몰렸다는 업계의 분석이다. 특히 대연 디아이엘의 경우는 이 단지 외에도 주변에 대규모 재개발·재건축이 이뤄지면서 미래가치에 큰 점수를 받았다는 게 지역 부동산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이뿐만 아니다. 지방 중소도시도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시장을 이끌어갔다. 일례로 춘천시에서는 소양 2구역재건축 사업을 통해 분양한 '더샵 소양스타리버'가 지난해 강원도에서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31.44대 1)을 기록하는 등 인기를 이어갔다.

아시아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은 생활인프라와 미래가치를 모두 품었다는 점에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며 "계속되는 지방 분양시장의 양극화로 수요자들이 확실한 똘똘한 한 채에 쏠리는 현상이 더욱 짙어는 만큼, 올해도 재개발, 재건축 사업의 인기는 계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본격화될 봄 지방 분양시장에도 '재개발·재건축' 분양단지가 곳곳에서 나와 관심이 집중된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내달부터는 대전, 광주, 부산 등의 광역시를 비롯해 청주, 원주 등 중소도시에서도 정비사업 물량이 시장에 나올 예정이다.

대전에서는 우미건설이 3월 8일 견본주택을 열고 동구 성남1구역을 재개발하는 '대전 성남 우미린 뉴시티'를 분양한다. 전용면적 39~84㎡, 총 1213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이중 일반분양 물량은 776가구다. 올해 대전 첫 분양 단지로 KTX, SRT, 대전지하철 1호선이 지나가는 대전역이 인접하고 도보권에는 가양초교, 성남초교가 위치해 주거환경이 우수하다는 평가다.

또한 단지가 위치하는 성남동 일대는 이번 성남1구역을 시작으로 주변에는 가양5구역, 성남3구역, 가양동1·3·4구역 등 다수의 정비사업이 진행 중이어서 업무, 교통, 주거를 모두 갖춘 원도심 내 신흥주거지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감이 높다.

광주에서는 GS건설이 3월 북구 운암3단지 주택재건축 사업을 통해 '운암자이포레나 퍼스티체'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최고 29층, 전용 59~109㎡, 총 3214가구의 매머드급 대단지로, 이 중 전용면적 59~84㎡ 총 1192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부산에서는 DL이앤씨가 3월 금정구 남산1구역 재건축을 통해 'e편한세상 금정 메종카운티'를 분양할 예정이다. 총 415가구 규모로 일반분양 물량은 123가구다. 부산지하철 1호선 두실역을 도보로 이용 가능하다.

이 밖에 중소도시에서는 현대건설과 금호건설 컨소시엄이 충북 청주시 서원구 사직3구역을 재개발을 통해 '힐스테이트 어울림 청주사직'을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39~114㎡ 총 2330가구 규모로 이중 일반분양 물량은 1675가구다. 또 대우건설과 중흥토건은 4월 중 강원 원주시 원주다박골 재개발을 통해 '원주 푸르지오 더 센트럴'을 분양할 예정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