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비알코올성 지방간, '이 변이' 있으면 심장질환 위험 ↑"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테라젠헬스·용인세브란스 공동 연구 결과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군 데이터 분석해

뉴시스

[서울=뉴시스] 28일 테라젠헬스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의 심장질환 위험도를 높이는 유전자 변이를 찾아 국제 학술지에 관련 내용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사진=테라젠헬스 제공) 2024.02.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국내 연구팀이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의 심장질환 위험도를 높이는 유전자 변이를 찾아냈다.

롯데헬스케어는 자회사 테라젠헬스가 용인세브란스병원 정동혁 교수팀과 약 4만 5000명의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군 내에서 심장질환의 위험도를 높이는 유전지표를 발굴하는 연구를 진행했다며 28일 이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질병관리청 인체자원 은행에서 확보한 한국인 유전체역학조사사업 코호트(KoGES) 자료를 활용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테라젠헬스와 정 교수팀은 총 9개 유전자의 좌위(유전자가 체내 염색체상에서 위치하는 자리)를 발견하는데 성공했다. 이 중 인슐린 분비와 관련성이 있는 'SORCS2'라는 유전자가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의 심장질환 위험을 높이는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지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논문의 주저자로 참여한 홍경원 테라젠헬스 선행기술연구소장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국내에서 유병률이 30%에 달하지만 일반적으로 운동이나 식이요법으로도 관리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이번 연구에서 나타난 것처럼 'SORCS2' 유전자 변이를 보유한 경우에는 심장질환 위험도 관리에 특별히 더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재호 테라젠헬스 대표는 "이번 국제 학술지 발표는 지난해 테라젠헬스가 출범한 이후 첫 연구 성과로, 학술적 근거가 될 수 있는 자체 연구를 지속해 국내 유전자검사를 선도하고 신뢰도를 높여가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를 담은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의 심장질환에 대한 유전변이 발굴 및 그 유전변이들과 식습관의 잠재적 상호작용 연구'는 영양연구 분야 국제 학술지 '뉴트리언츠(Nutrients)'에 게재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