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슈 스마트폰 소식

출시 28일만에 100만대 넘게 팔린 갤럭시S24, 인기 비결은 ‘이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갤럭시S24시리즈가 출시 28일만인 지난 27일 국내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했다. [사진제공 =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 ‘갤럭시 S24 시리즈’가 또 한번 국내 판매 신기록을 세웠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 31일 정식 출시된 ‘갤럭시 S24 시리즈’의 국내 판매량이 출시 28일만인 27일 기준 100만대를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갤럭시 S 시리즈 중 최단기간 ‘신기록’이며, 전작인 갤럭시 S23에 비해 약 3주나 빠른 속도다. 역대 갤럭시 스마트폰을 모두 포함해도 ‘갤럭시 노트10’에 이어 2번째로 빠른 기록이다.

‘갤럭시 S24 시리즈’의 이 같은 신기록 행진은 새로운 모바일 AI 시대를 여는 ‘갤럭시 AI’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과 호응에서 비롯됐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실제 언어의 장벽을 허물고 자유로운 소통을 가능케 하는 ‘실시간 통역’ 등 통번역 기능과 새로운 검색 방식을 제공하는 ‘서클 투 서치’가 특히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1020 구매고객들은 생성형 AI 기반으로 사진 일부를 채워주거나 사물을 삭제·이동할 수 있는 ‘생성형 편집’을 가장 선호했다.

모델별로는, 티타늄 프레임에 S펜을 탑재한 ‘갤럭시 S24 울트라’가 약 55%의 판매 비중을 차지하며 흥행을 견인하고 있다. ‘갤럭시 S24+’의 판매도 전작 대비 상승하며 갤럭시 S 시리즈 중에서도 고사양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를 확인할 수 있었다.

‘갤럭시 S24 울트라’의 경우, 티타늄 그레이 색상이 가장 많은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갤럭시 S24 시리즈’는 지난 1월 진행된 사전 판매도 121만대를 기록해 역대 갤럭시 S 시리즈 사전 판매 중 최다 판매 기록을 세운 바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24 시리즈’의 ‘갤럭시 AI’ 기능을 지난 해 출시한 주요 제품에도 지원해 모바일 AI의 글로벌 확산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갤럭시 S23 시리즈(S23·S23+·S23 울트라)’ ‘갤럭시 S23 FE’ ‘갤럭시 Z 폴드5’ ‘갤럭시 Z 플립5’ ‘갤럭시 탭 S9 시리즈(S9·S9+·S9 울트라)’ 등 총 9개 모델이 대상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