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中에서 日로 향하는 투자 자금···이유가 있었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근 1년간 도쿄일렉트론 126%·아식스 91% ↑

블랙록, 비중확대 권고···日 증시 3거래일 연속 최고치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빠져나간 투자 자금들이 일본으로 몰리며 닛케이지수가 연일 치솟고 있다. 특히 중국과 일본간 긴밀한 경제적 관계를 고려해 적절한 거리를 두고 활용하려는 투자자들이 수익을 내고 있다는 분석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중국에서 상당한 입지를 확보한 닛케이 주요 종목들은 일본 증시에서 주가가 치솟고 있다. 지난 12개월 동안 반도체 장비 업체 도쿄 일렉트론이 126%, 유니클로의 모회사인 패스트 리테일링은 63% 각각 올랐다. 중국 등지에 자회사를 두고 있는 아식스는 약 91%, 중국에서 주목받는 인기 레스토랑 체인 사이제리야는 62% 각각 상승했다.

중국 주식을 갖고 있다가 미국의 대중 제재를 우려해 거리를 두고 있는 투자자들은 중국에 수출하거나 중국에 기반을 둔 일본 회사 주식을 사는 것이 더 유리한 선택이 되고 있다는 의견을 펴고 있다.

LSEG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이후 중국 역외 펀드에서는 약 65억9000만 달러(8조8000억원)가 유출됐다. 일본 역외 펀드는 지난달에는 63억 달러(8조4000억원)가, 지난해 전체로는 78억4000만 달러(10조5000억원) 유입됐다.

전문가들은 기업 지배구조 개혁, 지수 비중이 높은 기업의 수익 같은 펀더멘털이 향후 자금 유입의 핵심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한편 블룸버그통신은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을 인용해 일본 증시의 상승세는 계속될 수 있다며 비중 확대를 권고했다고 전했다. 블랙록은 27일 보고서를 통해 일본의 주식 랠리는 탄탄한 수익과 기업 개혁을 통해 이어질 여지가 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일본 중앙은행이 앞으로 몇 달 안에 마이너스 금리 정책을 포기할 것이라는 추측이 확산하면서 이날 일본의 2년 만기 채권 수익률은 2011년 이후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일본의 대표 주가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닛케이지수)는 27일 전날보다 0.01% 오른 39,239.52로 마감하며 3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정혜진 기자 sunset@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