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김동연 경기지사, 주한 싱가포르 대사 만나 “AI·청년교류 등 협력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김동연 경기지사(왼쪽)가 27일 도청 집무실에서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 대사를 만나 AI와 청년교류 등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지난 27일 도청 집무실에서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 대사를 만나 경기도와 싱가포르 간 인공지능(AI) 산업과 스타트업 등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김 지사는 “그동안 싱가포르 측과 AI나 청년교류 등 여러 협력 분야에 대한 얘기를 나눴는데, 오늘 대사 방문을 계기로 관련 내용을 진전시켰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에릭 테오 대사는 “다보스포럼에서 샨무가라트남 싱가포르 대통령, 조세핀 테오 통신정보부 장관과 유익한 만남을 가졌다고 들었다”며 “경기도는 인구도 많고 여러 기업이 있다. 디지털, AI, 데이터, 교육, 주택문제 등 여러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한국 부임 6년째를 맞은 에릭 테오 대사는 싱가포르 외교부 동북아국장을 역임했으며 중국, 일본 공관에서도 근무한 동북아지역 외교 전문가다. 테오 대사의 경기도청 방문은 2020년 8월에 이어 두 번째다.

경기도는 지난 1월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스위스 다보스포럼 참석을 계기로 싱가포르와의 유대관계를 강화하고 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달 다보스포럼 참석 당시 조세핀 테오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장관과 인공지능·데이터 분야 정책 협력 의견을 교환한 데 이어, 타르만 샨무가라트남 싱가포르 대통령을 만나 도의 청년사다리사업(외국대학 무료연수) 등 청년 교류에 관한 협조를 요청했다.

이후 이달 6일에는 싱가포르 스마트네이션디지털정부청 어거스틴 리 사무2차관이 도청을 방문해 김현곤 경제부지사를 만나기도 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만남으로 싱가포르와 경제, 기술, 인적교류 전반에 교류·협력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원=김동성 기자 estar@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