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경기도, '찾아가는 단독주택 집수리 기술자문' 60곳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경기도청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는 집수리 지원 대상에 선정된 노후 단독주택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단독주택 집수리 기술자문' 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경기도는 오는 3월까지 시·군 수요조사를 거쳐 자문계획을 수립하고 수원시 등 10개 시 60곳에서 기술자문을 추진할 예정이다.

'찾아가는 단독주택 집수리 기술자문'은 '경기도 단독주택 집수리 지원사업' 대상에 선정됐지만 스스로 공사업체를 선정하거나 적절한 공사 방법을 알기 어려운 고령자, 비전문가인 주민을 위한 사업이다. 건축사, 건축시공기술사, 설비기술사 등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경기도 집수리 기술자문 위원이 현장을 방문해 주택 노후상태 확인 및 공사방법 등을 자문한다.

'경기도 단독주택 집수리 지원사업'은 원도심 쇠퇴지역이나 뉴타운 해제지역에 있는 20년 이상 된 노후 단독주택을 대상으로 집수리 비용의 90%, 최대 1200만원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초생활수급자 등 주거취약계층은 1200만원까지 100% 지원하며, 올해 사업 대상은 140호다.

경기도는 지난해 수원시 등 11개 시 62곳의 기술자문을 실시해 배수로, 개폐형 방범창 설치 등 반지하 주택의 침수, 대피에 대한 안전성 확보를 중점 추진했으며, 옥상방수, 단열 등 공사방법을 제시해 사업 효과를 강화했다.

올해는 거동이 어려운 노인이 거주할 경우 미끄럼방지 바닥재, 안전 손잡이, 문턱 제거 등 안전시설이 우선 설치될 수 있도록 중점 추진한다.

아울러 대한전문건설협회 경기도회와 협약을 통해 집수리를 희망하는 주민들에게 건실한 집수리업체 정보를 쉽고 편리하게 제공하고 있다.

김태수 도 도시재생과장은 “고령의 어르신들은 '단독주택 집수리 지원사업'에 선정돼도 집수리 견적서, 공사방법 등 검토에 어려움을 겪는다”며 “찾아가는 단독주택 집수리 기술자문을 통해 집수리 공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수원=김동성 기자 estar@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