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우크라에 파병한다고?" 러시아, 佛 마크롱 발언에 발끈하더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보스토치니 로이터=뉴스1) 우동명 기자 =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이 13일 (현지시간) 러시아 아무르 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 회담에 참석을 하고 있다. 2023.9.14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보스토치니 로이터=뉴스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럽 국가들이 우크라이나에 직접 군대를 파병할 경우 러시아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사이에 직접적인 충돌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러시아가 경고했다.

27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대통령궁)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나토 회원국이 우크라이나에서 전투를 벌일 경우 대화는 나토와 러시아의 충돌이 불가피하다는 내용으로 바뀌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유럽 국가들이 우크라이나에 군대를 보낼 경우 갈등 가능성을 어디까지 평가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도 "이 경우 확률이 아니라 불가피성에 관해 이야기 해야 한다"며 "이게 그들의 이익, 자국 시민의 이익에 부합하는지 질문해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반응은 전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발언 이후 나왔다. 마크롱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지원 관련 국제회의 후 우크라이나 지상군 파병이 합의되지는 않았다면서도 그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로베르트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도 자국 TV 연설에서 나토 및 유럽연합(EU)의 일부 국가가 우크라이나에 군대를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 페스코프 대변인은 서방 국가들의 우크라이나 파병 논의가 "매우 중요한 새로운 요소"라며 "이는 그들의 이익을 위한 것이 아니며, 그들은 이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하늬 기자 honey@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