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사람과 집, 자동차까지 연결한다'…샤오미의 큰 그림(영상)[MWC24]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샤오미, MWC24에서 샤오미14·SU7·사이버독2 선봬

하이퍼OS, 샤오미14 채택…추후 가전·자동차도 연결

[바르셀로나(스페인)=이데일리 김혜미 기자] 샤오미가 지난 26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스마트폰과 로봇개, 중형세단 등을 공개하며 완전한 스마트홈 생태계 구축을 시사했다.

이데일리

샤오미14 울트라


샤오미는 올해 MWC에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독일 라이카 카메라를 탑재한 신제품 ‘샤오미14’와 ‘샤오미 울트라’를 공개했다.

고급 모델인 샤오미14 울트라는 후면에 5000만화소 카메라 렌즈 4개, 이른바 ‘라이카 쿼드 카메라 시스템’을 탑재했다. 라이카와 공동 설계한 차세대 광학렌즈 ‘섬미룩스 광학렌즈’를 적용해 저조도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두께는 75.3mm, 무게는 219.8g이다.

인공지능(AI) 기능은 이제 필수다. 샤오미14 울트라 역시 AI를 적용해 사진 촬영시 이미지 자동 편집이 가능하다.

이데일리

샤오미카


샤오미는 첫 전기차 SU7도 선보였다. SU7은 완충시 최대 800km를 달릴 수 있는 중대형 세단으로, 이르면 올 2분기 내 국내 배송을 시작한다. 샤오미는 최근 몇년간 TV를 비롯한 가전까지 사업을 확장해왔는데, 현재 샤오미14 스마트폰 시리즈에 적용되는 하이퍼 운영체제(OS)를 추후 가전과 자동차 등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이데일리

로봇개


샤오미의 가정용 로봇 사이버독(CyberDog)2는 앉았다 일어서고 걸어다니는 것은 물론, 높은 곳에서 뛰어내리고 빙글빙글 돌거나 뒤로 한바퀴 돌며 뛰어오르기도 한다. 실제 강아지처럼 턱밑을 긁어주면 몸을 흔들며 애교를 부리고, 춤을 추는 등 애완견처럼 사용할 수 있다. 샤오미 관계자는 “음성으로 컨트롤할 수 있고 주인 얼굴도 알아본다”며 “카메라를 달아 보안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