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청주 상당 빅매치 '촉각'…노영민VS정우택 때이른 신경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영민 "청주 상당 3선 정우택 한 일이 없어"

정우택 측 "기억조작·구민기만·여론왜곡 망언"

민주당 경선 앞두고 일찌감치 맞붙는 형국'

민주당 노영민·이강일 청주 상당 경선 결과 주목

노컷뉴스

박현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 청주 상당 총선 예비후보가 최근 국민의힘 후보로 확정된 정우택 국회부의장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충북의 정치1번지'로 불리는 이 선거구에서 거물급 지역 정치인 간의 빅매치가 성사될 지 주목된다.

민주당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27일 충북도청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정우택 국회부의장에게 느닷없이 직격탄을 날렸다.

노 전 실장은 "정우택의 상당 3선과 노영민의 흥덕 3선을 비교하면 정 부의장은 한 게 없다"며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저는 흥덕에서 오송 바이오클러스터, 하이닉스 청주 공장 증설, 청주 3차 우회도로, 충청권 메가시티 광역교통망 구축 등을 이뤄냈다"며 "정 부의장은 상당구에서 진행한 종합적 플랜이나 메가 프로젝트가 없는데, 문제점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본인이 당선돼서 국회 의장을 하겠다고 하는데 제가 의장이 될 가능성이 100배는 더 높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정 부의장 측은 이날 즉각 성명을 내고 "상당을 전혀 모르는 노 예비후보의 기억 조작·구민기만·여론 왜곡 망언이 가관"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노 예비후보가 한 일이라 주장하는 것은 모두 시·도 공무원들과 시민, 시·도의원, 시장·도지사, 국회의원들이 합심해 이룬 성과"라며 "정 부의장이 도민들과 함께 이뤄낸 성과는 중부내륙특별법 국회 통과와 역대급 대규모 국비·특교세 확보 등 검색과 같은 작은 노력으로 충분히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상당구를 알지도 못하면서 자신의 미약한 존재감을 부각하려는 여론 왜곡 망언 등을 멈추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청주 상당 경선을 앞둔 노 전 실장의 선전 포고에 이미 국민의힘 경선을 통과한 정 부의장이 일찌감치 맞붙은 형국이다.

민주당은 다음 달 4일부터 6일까지 당원 50%와 일반유권자 50%의 ARS 여론조사 방식으로 노 전 실장과 이강일 전 지역위원장의 2인 경선을 통해 청주 상당 총선 후보를 결정한다.

노 전 실장은 청주 흥덕에서 17대부터 19대까지 내리 3선을 지냈고 문재인 정부시설 주중대사와 대통령 비서실장 등을 역임했다.

이 전 위원장은 2002년 6월 한나라당 소속으로 서울시의원에 당선된 뒤 이듬해 10월 열란우리당으로 당적을 옮겼고 이후 당적 없이 지내다 2016년 민주당에 입당했다.

국민의힘은 이미 6선에 도전한 정 부의장이 최근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을 경선에서 누르고 공천장을 따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