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MWC 2024] 황현식 LGU+ 사장 “삼성전자와 AI 협업 원한다” 제안에… 노태문 “그러겠다” 화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황현식 LGU+ 대표와 노태문 삼성전자 MX부문 사업부장(사장)이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에서 열린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 전시장에서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보며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이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에서 노태문 삼성전자 MX(모바일경험) 부문 사장을 만나 AI(인공지능) 서비스 분야 협업을 제안했다. 노 사장도 이에 긍정적인 답을 내놓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27일(현지시각) 오전 황 사장은 MWC 2024가 열린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아그란 비아’ 3번 홀에 있는 삼성전자 부스를 방문해 건강 관리 스마트 반지인 갤럭시 링과 인터넷 연결 없이 기기만으로 AI를 구현할 수 있는 ‘온디바이스 AI’ 스마트폰 갤럭시S24 등을 20분 간 관람했다. 황 사장은 “저희 통신사 AI 서비스 측면에서 같이 할 수 있는 부분들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제안했고 노 사장은 “꼭 그렇게 하겠다”고 호응했다.

관람을 마친 후 황 사장은 “(삼성전자가) 온디바이스 AI라는 것을 통해 AI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고 이 부분이 앞으로 AI 서비스에 혁명을 가져올 거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러자 노 사장은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고 디바이스(단말기) 종류도 확대하겠다”고 답했다.

삼성전자 부스에서 나온 황 사장은 기자들을 만나 “어떤 서비스 측면에서 (삼성과) 협업해야 할지는 고민을 더 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유영상 SK텔레콤 사장과 김영섭 KT 사장도 삼성전자 부스를 방문해 갤럭시 링과 갤럭시 AI 기능을 확인하기도 했다.

바르셀로나=김민국 기자(mansay@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