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사설] 北 해킹에 위협 받는 국가 안보와 공정 선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북한이 국내 기술을 탈취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살상 무기의 성능을 개량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준다. 국내 기술을 탈취해 무기를 개발하고 되레 한국을 위협하는 형국이다. 이런 가운데 4월 총선을 앞두고 북한이 사이버 도발을 하거나 선거시스템과 공공기관의 전산망 등을 해킹할 우려도 커지고 있는데 철저한 대비가 시급하다.

북한은 2016년 미사일을 물 밖으로 밀어내 엔진을 점화하는 콜드론치(Cold Launch) 기술을 대우해양조선에서 해킹해 SLBM 개발을 앞당겼다. 2021년에는 원자력연구원의 소형원자로 기술, 대우조선해양의 3000t급 잠수함 기술, 한국우주항공산업의 KF-21 기술을, 지난해에는 무인기 업체로부터 무인기 도면을 탈취했다고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북한은 지난해 11월 윤석열 대통령의 유럽 순방 전 대통령실 행정관 이메일을 해킹할 정도로 정보 수집에 열을 올린다. 국가정보원에 따르면 지난해 공공분야 대상 해킹이나 사이버 공격은 하루에 162만건에 달하고 이 중 80%가 북한의 소행이다. 이 정도면 북한의 해킹에 정부 기관과 연구기관, 핵심 기업들의 상당 정보가 노출됐다고 봐야 한다.

마침 총선을 코앞에 두고 있어 북한의 사이버 선거 개입이나 해킹 공격이 집요하고 과감해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본다. 선거관리위원회의 투개표 시스템이 해킹된다면 이는 국가 안보와도 직결된다. 특히 경계해야 할 것은 AI(인공지능)를 활용한 여론 조작과 투개표 시스템 해킹 및 공격인데 선관위는 북 개입을 막기 위한 비상사태에 돌입해야 한다.

북한 해킹은 방산, 정부, 공공기관, 대기업 할 것 없이 무차별적이다. 기술과 돈을 빼가고 사회 시스템을 마비시키는 게 목적이다. 북한의 행태를 알았으면 이에 합당한 대응 방안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 방산, 원전, 반도체 등 핵심 기술이 북한으로 가선 안 된다. 비교적 큰돈이 들어가더라도 북한 해킹을 막아내는 방호벽 구축에 완벽을 기해야 걱정을 던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