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스타필드 안성 '번지점프 추락사' 관련 안전요원 형사 입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검토

더팩트

스타필드 안성점에서 실내 번지점프를 하던 60대 여성이 추락사한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현장 안전요원을 입건했다. /더팩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스타필드 안성점에서 실내 번지점프를 하던 60대 여성이 추락사한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현장 안전요원을 입건했다.

경기남부경찰청 형사기동대는 27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안성 스타필드 안전요원 A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 씨는 전날 오후 4시 20분쯤 안성시 공도읍 스타필드 3층 '스몹'(어른들을 위한 놀이터) 코너에서 번지점프를 하던 60대 여성 B 씨가 추락사한 것과 관련해 안전조치를 소홀히 한 혐의다.

당시 A 씨는 8m 높이 3층 번지점프대에서 안전 장비와 카라비너(구조용 고리)를 연결하는 안전요원으로 배치된 상태였다.

경찰 조사 결과 B 씨는 안전 장비를 착용했으나 카라비너가 연결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경기 안성경찰서가 이 사건을 맡았다가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해 경기남부청으로 이관했다.

경찰 관계자는 "중대재해처벌법을 적용할지 여부에 대해 법리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now@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