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경주시, 외국인‧다문화가족 안정적 정착 지원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외국인근로자 상담‧지원센터 통해 고충, 통‧번역, 취업 상담 서비스 제공

다문화가족 결혼이민여성 친정방문사업, 3만3천원 학습지 비용도 지원

노컷뉴스

지난해 3월 평생학습가족관에서 친정방문 환송식 행사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경주시가 해마다 증가하는 외국인과 다문화가족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맞춤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경주시는 외국인근로자 지원센터와 상담센터를 비롯해 외국인근로자 쉼터, 고려인통합지원센터, 외국인 도움센터 등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역에 거주하는 외국인 누구나 고용복지플러스센터 내에 있는 외국인근로자 지원센터(동천)에서 고충상담, 통‧번역, 고용허가제 상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외국인도움센터(성건), 경주YMA(현곡), (사)외국인과동행(외동)을 방문해서는 노동‧취업‧법률‧의료‧생활 상담 프로그램 활용이 가능하다.

외국인근로자 쉼터(외동)는 거주 거주할 장소가 없어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 근로자에게 최대 3개월 동안 임시 거주지를 제공한다.
노컷뉴스

외국인 가족이 한국 문화체험 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국인주민 사랑방은 외국인을 대상으로 요리교실, 문화체험, 만들기 교실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해 지역사회 적응을 돕는다.

고려인통합지원센터에서는 고려인 자녀들에게 한글교실, 학교 교과목 학습지도 서비스를 지원한다.

외국인뿐만 아니라 다문화가족의 건강한 가족생활도 돕는다. 매년 20가구를 선정, 가구 당 200만원의 여비를 지원해 결혼이민여성 친정방문사업을 추진한다.

월 3만 3천 원의 ㈜대교 눈높이 학습지 비용도 지원한다.

또 결혼이민여성들에게 연 100만 원 한도 내 검정고시 학원수강비 또는 대학등록금 등의 실 납부액 교육지원비도 전달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외국인 주민과 다문화가족의 사회 통합을 지원하고 다문화가족 자녀가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